1인 창작자 상위 5%, 월평균 1500만원 벌어

입력 2018.09.11 15:48

CJ ENM은 ‘다이아 티비’ 파트너로 활동하는 1인 영상 창작자 월평균 수익이 300만~1500만원 사이라고 11일 밝혔다.

대도서관. / CJ ENM 제공
전체 14000개 다이아 티비 파트너 채널 중 구독자 10만명 이상을 기록한 파트너는 363개 채널이며, 이들의 월평균 수익은 300만원이다.

파트너 채널 중 상위 5%인 70개 채널 월평균 수익은 1500만원이다. CJ ENM에 따르면 상위 5% 월평균 수익은 2년만에 1.7배 증가했다.

1인 창작자가 인력을 고용하는 사례도 있다. ‘엉클대도(대도서관)’, ‘라임캐스트(라임튜브)’, ‘샐러리걸(회사원A)’ 등 11개 파트너 법인은 총 50명의 직원을 고용했다. 이 외에도 동영상 콘텐츠 창작을 병행하는 120개 파트너 법인이 영상 제작 지원을 위해 직원을 채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대욱 CJ ENM 다이아 티비장은 "1인 가구가 증가하고, 콘텐츠 C세대가 성장하면서 국적·성별·나이·학력 등에 구애받지 않고 취미를 일로 만들고 워라밸(워크 앤 라이프 밸런스)이 강조되는 시대에 일과 삶을 양립하려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새로운 직업이 등장했다"며 "콘텐츠 제작이라는 취미를 각광받는 직업으로 승화하기 위해 창작자와 더불어 성장하는 공생의 생태계 구축에 앞장설 것이다"라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