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언팩] ②아이폰XS맥스 가격은 1099달러부터…512GB 모델 170만원 넘나

입력 2018.09.13 04:35 | 수정 2018.09.13 07:33

애플의 신제품 아이폰 중 가장 비싼 모델의 가격이 1099달러(124만원)로 책정됐다. 저장용량이 가장 높은 모델의 경우 가격이 170만원에 달할 전망이다.

애플 신제품 발표회에서 모델별 가격을 공개하는 모습. / 애플 신제품 발표회 생중계 갈무리
애플은 12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소재 애플 파크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신제품 발표 행사를 열고, 신제품 아이폰 3종을 공개했다.

신제품 아이폰 3종은 각각 5.8인치와 6.5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아‘아이폰텐에스(XS)’와 ‘아이폰텐에스맥스(XS MAX)’, 6.1인치 액정표시장치(LC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아이폰텐알(XR)’이다.

아이폰 3종 모두 64GB 용량 모델이 가장 저렴하다. 아이폰XR과 아이폰XS는 64GB, 128GB, 256GB 용량으로 각각 출시되고, 대화면 아이폰XS맥스는 64GB, 256GB, 512GB 용량으로 출시된다.

아이폰XR의 가격은 749달러(84만5000원)부터 시작한다. 아이폰XS는 999달러(113만원)부터, 아이폰XS맥스는 1099달러(124만원)부터다.

난해 출시된 아이폰X 256GB 모델의 국내 출고가가 164만원이었음을 고려하면 아이폰XS맥스 512GB 모델의 가격은 170만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애플은 신제품 아이폰 출시와 함께 기존 아이폰의 가격을 일제히 인하했다. 기본 용량 모델 기준 아이폰7은 449달러(50만5000원), 아이폰8은 599달러(67만5000원)에 구매할 수 있게 됐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