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ICO 실태조사 나섰다

입력 2018.09.13 10:41

금융감독원이 국내 블록체인 기업을 대상으로 가상통화공개(ICO) 실태점검에 나섰다.

. / 조선일보DB
13일 금융 및 블록체인 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지난 10일 ICO를 실시했거나 준비 중인 블록체인 기업에게 질문지를 발송했다. 질문지는 총 52개 질문으로 구성됐으며 회사 일반 현황, ICO 진행 국가 및 발행 물량, 국내 거주자에게 배정된 물량 등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업계는 이번 조치가 자칫 정부가 ICO와 관련해 본격적인 제재를 가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우려의 눈초리다. 이미 정부가 2017년 9월 국내에서 모든 형태의 ICO를 금지시켰다. 이후 국내에서는 ICO가 이뤄지지 않았다.

하지만 업계는 이런 정부 기조에 우려의 목소리를 낸다. 블록체인 산업은 육성하겠다면서도 ICO를 금지하는 행위가 앞뒤가 맞지 않은 정책이라는 지적이다. ICO를 허용해야 블록체인 업체 스스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고 생태계가 제대로 살아날 수 있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블록체인 업계 한 관계자는 "ICO를 악용한 사기 등 잘못된 사례가 나올 수도 있지만 실제 우수한 기술과 아이디어를 갖춘 스타트업이 성공하기 위해선 ICO가 필요하다"며 "무작정 ICO를 막을 것이 아니라 명확한 규제나 가이드라인 아래에서 ICO를 할 수 있도록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금감원은 현 상황을 파악하기 위한 것일 뿐 제재를 가하기 위해서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