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범 LGD 부회장 "위기 극복 위해 협력사 동참 절실"

입력 2018.09.14 10:15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이 급변하는 디스플레이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협력사의 동참을 요청했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이 14일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2018 LG디스플레이 테크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LG디스플레이 제공
LG디스플레이는 14일 닛산케미칼, 제이에스알, 제이엔씨, 니치아, 노바텍 등 디스플레이 소재 및 부분 분야 글로벌 협력사 11곳을 마곡 LG사이언스파크로 초청해 ‘2018 LG디스플레이 테크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한상범 부회장을 비롯해 최고기술책임자(CTO)인 강인병 부사장, 관계 부서 임원을 비롯해 각 협력사 대표 및 기술 전문가가 대거 참석해 최근 디스플레이 시장 동향 분석과 함께 사업 전략 및 기술 개발 방향을 공유했다.

한 부회장은 "시장 경쟁이 심화돼 어려운 상황에 있지만, 이번 위기 또한 극복하고 한 단계 더 나아가 진정한 시장 선도 기업으로서 자리매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광저우 8.5세대와 파주 10.5세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공장 건설 등 OLED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이때 무엇보다 협력사의 동참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