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싱가포르에 업비트 새 거래소 연다

입력 2018.09.19 11:02 | 수정 2018.09.19 13:21

국내 최대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가 싱가포르에 진출한다. 이 회사는 10월 초 싱가포르에 암호화폐 전문 거래소를 열기로 하고 출시 기념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싱가포르 거래소 초대 대표는 김국현 전 카카오 인도네시아 대표가 맡는다.

두나무는 지난 2월 업비트 싱가포르(Upbit Singapore)를 설립하고, 암호화폐 거래소 오픈을 위해 준비해 왔다.

두나무는 첫 해외 진출로 싱가포르를 택한 이유로, 싱가포르 금융당국이 글로벌 블록체인 허브 국가를 표방하며 관련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두나무는 싱가포르 거래소 오픈을 시작으로 거래소 오픈이 허용되는 국가에 적극 진출해 글로벌 시장을 선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싱가포르 정부는 암호화폐 거래소에 엄격한 ‘고객알기제도 (KYC·Know-Your-Customer)’와 ‘자금세탁방지(AML·Anti-money laundering) 규제 준수를 요구한다.

업비트는 이를 위해 싱가포르 통화청이 선불전자지급사업자(Stored Value Facility Holder)에 적용하는 자금세탁 및 대테러 자금지원 방지 규정을 준용하여 시행하기로 했다. 업비트는 싱가포르 거래소의 경우 모든 사용자가 고객알기제도(KYC)에 적용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또 이상 거래 발견시 싱가포르 당국에 보고하는 체계를 갖췄다고 덧붙였다.

김국현 싱가포르법인 대표는 "블록체인 산업을 육성하는 국가에 거래소를 오픈하게 되면, 자연스럽게 다양한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주도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면서 "블록체인 산업 다각화와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중요한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국내 거래 환경이 좋아지기만을 기다리면 글로벌 시장에서 뒤쳐질 수 밖에 없어, 해외 거래소 진출을 선택하게 됐다"면서 "거래소의 기본 역할이 기존 실물 경제와 암호화폐 경제의 다리 역할을 하는 것인데, 싱가포르 업비트 거래소가 국내와 세계 시장의 다리 역할을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에도 규제가 만들어져 국내 업체들의 경쟁력을 살려나가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두나무는 런칭 기념 사전 이벤트를 10월 5일까지 진행한다. 회원가입 후 본인인증을 2단계까지 완료한 고객에게 SGD(싱가폴 달러) 마켓 거래수수료를 한달간 무료로 제공한다.

또 싱가포르 달러 500달러 이상을 입금하고 정식 오픈까지 500달러 이상 잔고를 유지한 고객에게 50만개의 ICX를 에어드랍하는 이벤트도 동시에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