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설] 카메라 5개 달린 LG V40 씽큐, 갤노트9·아이폰XS와 차이점 살펴보니…

입력 2018.10.05 06:00

LG전자가 펜타 카메라(5개의 카메라)를 탑재한 스마트폰 V40씽큐를 4일 공개했다. 이 제품은 본체 뒷면에 트리플(3개) 카메라를 뒀고, 앞면에 듀얼(두개) 카메라를 장착했다. 카메라와 촬영 편의 기능을 높여주는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와 램(RAM), 디스플레이 성능도 우수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LG전자 V40씽큐. / LG전자 제공
LG전자는 스마트폰 사용자가 가장 많이 쓰는 기능이 카메라 기능이라고 강조하며, V40씽큐를 만드는 과정에 사용자의 카메라의 하드웨어·소프트웨어와 관련한 의견을 충분히 반영했다고 밝혔다.

V40씽큐 펜타 카메라의 기계 성능, 촬영 편의 기능을 경쟁 모델인 애플 아이폰XS·삼성전자 갤럭시노트9과 비교해 봤다. 이 제품은 카메라 기능을 특화한 스마트폰인 만큼, 경쟁 모델과 비교할 때 우월한 모습을 보인다. 반면, 광학식 흔들림 보정 성능이 카메라 일부에만 장착되는 등 아쉬운 점도 있다.

◇ 다양한 화각 갖춰 풍경·인물·접사 거뜬…트리플 카메라 활용한 특수 기능도

아이폰XS와 갤럭시노트9는 모두 후면에 1200만 화소 듀얼 카메라를 장착했다. 두 제품 모두 콤팩트 디지털 카메라와 대등한 1/2.5인치, 1200만 화소 이미지 센서를 채택했다. 반면,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한 LG전자 V40씽큐는 1/3.4인치 1600만 화소, 1/2.5인치 1200만 화소 이미지 센서 두 개를 사용한다.

LG전자 V40씽큐. / LG전자 제공
화각은 세 제품이 유사한데, LG전자 V40씽큐에만 ‘초광각 카메라’가 더해졌다. 세 제품 모두 35㎜ 환산으로 넓은 시야를 담는 26㎜ 광각 카메라, 확대 촬영에 쓰는 52㎜ 표준 카메라 모듈을 탑재했다.

V40씽큐에는 초점 거리 16㎜ 수준인 초광각 카메라가 더해졌다. 이 초광각 카메라로 광활한 풍경이나 야경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촬영의 폭은 LG전자 V40씽큐가 가장 넓은 셈이다.

조리개 성능은 LG전자 V40씽큐와 갤럭시노트9가 아이폰XS를 앞선다. V40씽큐의 일반 카메라 조리개는 F1.5다. 갤럭시노트9도 F1.5~2.4 가변 조리개를 탑재했다. 조리개 값이 클 수록(숫자가 적을 수록) 빛을 더 많이 받아들인다. 따라서 어두운 곳이나 실내에서 더 밝은, 덜 흔들린 사진의 촬영을 돕는다.

LG전자 V40씽큐·애플 아이폰XS·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카메라 성능 비교. / 차주경 기자
LG전자
자동 초점 기능은 세 제품 모두 초점 검출 전용 화소를 활용한 위상차 방식이다. 화면을 누른 곳에 신속하게 초점을 맞출 수 있다. 반면, 광학식 흔들림 보정 기능은 LG전자 V40씽큐의 트리플 카메라 가운데 일반 카메라 모듈에만 적용된다. 모든 카메라 모듈에 광학식 흔들림 보정 기능을 적용한 애플, 삼성전자보다 다소 열세다.

동영상 촬영 기능은 일장일단이 있다. 세 모델 모두 4K UHD 고해상도에서 60p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아이폰XS와 V40씽큐는 H.265 HEVC 고효율 압축 코덱을 지원한다. 이 코덱을 사용하면 영상 화질을 유지한채 용량만 줄일 수 있다.

갤럭시노트는 HD 해상도에서 960fps 슬로비디오를 담는다. 아이폰XS와 V40씽큐 역시 슬로비디오 촬영 기능을 갖췄지만, 프레임 수는 갤럭시노트보다 적다.

◇ 특수 촬영 기능도 다수…전면 듀얼 카메라도 돋보여

아이폰XS와 갤럭시노트9는 후면 듀얼 카메라를 활용한 특수 촬영 기능을 지원한다. 두 모델이 공통으로 탑재한 촬영 후 심도 조절 기능(아이폰XS의 심도 제어, 갤럭시노트9의 라이브 포커스)이 예다.

트리플 프리뷰 기능 예제 사진. / LG전자 홈페이지 갈무리
V40씽큐는 카메라 유닛이 하나 더 많은 만큼 특수 촬영 기능이 추가된다. 초광각·광각·표준 카메라로 사진을 동시 촬영해 영상으로 만드는 ‘트리플 샷’, 트리플 카메라가 보는 시야를 한꺼번에 확인하는 ‘트리플 프리뷰’ 등이 장점이다. 특히 배경은 정지된 사진으로 놔두는 동시에 피사체만 움직이는 애니메이션으로 저장하는 ‘매직 포토’ 기능이 눈에 띈다.

아이폰XS와 갤럭시노트9은 단일 전면 카메라를 탑재했다. 하지만 V40씽큐의 전면에는 500만·800만 화소 듀얼 카메라가 배치됐다. 이미지 센서 크기와 조리개 값은 평균적이다. 두 카메라 모듈 모두 광각 렌즈로 구성된다. 피사체 일부만 담는 표준 렌즈를 사용하는 것보다 넓은 시야를 담는 광각 렌즈가 전면 카메라의 주 용도인 셀피 촬영에 훨씬 적합하다는 판단에서다.

V40씽큐의 전면 듀얼 카메라는 일반 후면 듀얼 카메라가 가진 편의 기능을 모두 지원한다. 셀피 촬영 시 배경흐림 정도를 조절하거나 색상을 바꿀 수 있다.

셀피 속 인물의 볼이나 입술 색을 바꾸고 갖가지 화장을 입히는 ‘메이크업 프로’, 사용자의 표정을 재현하는 ‘AR 이모지’ 기능도V40씽큐의 장점이다. 전면 카메라의 셀피 사진과 후면 카메라의 풍경 사진을 합성하는 기능도 추가될 예정이다.

◇ 흔들림 보정 기능 부족한 점 아쉽지만, 최고의 카메라 스마트폰으로 부를만

광학식 흔들림 보정 기능은 LG전자 V40씽큐의 트리플 카메라 가운데 ‘일반 카메라’에만 탑재된다. 초광각 사진을 촬영할 경우 손떨림이 비교적 사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반면, 흔들림 보정 기능이 없고 조리개도 비교적 어두운 만큼, 표준 사진 촬영 시에는 사진이 흔들릴 우려가 있다.

LG전자 V40씽큐. / LG전자 제공
LG전자는 그 대신 V40씽큐의 카메라 기본기를 다듬었다. 자동 초점 속도를 짧게 했고, 스마트폰 카메라의 치명적인 단점인 셔터 랙(셔터를 누르거나 모니터를 터치한 후 사진이 찍히기까지의 간격)을 개선해 언제 어디서나 쾌적하게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돕는다.

카메라의 시야 속 화면 색상, 피사체의 종류와 움직임 등을 인식해 가장 알맞은 설정으로 바꿔주는 ‘인공지능 카메라’는 V40씽큐와 갤럭시노트9의 장점 중 하나다.

기존 인공지능 카메라는 사진의 색상과 밝기를 조절하는 데 관여했다. 하지만 V40씽큐에 탑재된 인공지능 카메라는 한발 더 나아가 셔터 속도와 화이트밸런스(흰색을 정확히 파악해 사진의 색상을 바로잡는 기능)까지 인공지능이 알아서 조정해준다. 환경에 따라 셔터 속도를 스스로 조절해 사진 흔들림을 줄이고, 화이트밸런스를 바로잡아 색상이 왜곡되는 것을 막아준다.

스마트폰 업계는 카메라 성능 향상에 주력하고 있다.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도 트리플 카메라, 인공지능 장면인식 등 카메라 성능을 집중 홍보 중이다. 하지만, 스마트폰 카메라의 개수만 늘리면 역효과가 난다. 카메라 개수가 많아질 수록 스마트폰이 크고 두꺼워지며 가격도 비싸지기 때문이다.

LG전자는 광각 촬영을 비롯한 듀얼 카메라 노하우, 인공지능 플랫폼 씽큐에 트리플 카메라를 도입, 시너지를 이끌어냈다. 일반 스마트폰에서 볼 수 없는 독특한 기능을 갖춘 점, 이 기능의 완성도가 높고 쓰임새가 다양하다는 점에서 V40씽큐는 최고의 카메라 스마트폰이라 부를 만하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