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 서비스사업부 분사 결정 3주만에 '철회'

입력 2018.10.08 21:06

안랩이 서비스사업부 분사 결정 약 3주만에 직원들의 반발로 분사를 철회하기로 했다.

8일 안랩에 따르면 권치중 대표이사는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메일을 통해 "의견수렴과정을 토대로 서비스사업부 구성원 상당수가 이번 분할을 원하지 않는 것으로 판단했다"며 "이사회에 해당 안건을 긴급상정하고 분할조치의 철회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특히 권 대표는 철회 배경과 관련해 "분사 발표 후 소셜미디어와 구성원을 통해 전해지는 반응, 언론 뉴스를 보고받으면서 대표이사로서 자기반성과 지금 상황에 대해 심각한 우려감을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9월 14일 안랩 이사회는 보안관제, 컨설팅 등을 주요 사업으로 하는 서비스사업부를 분사해 안랩BSP(가칭)를 설립하는 내용의 서비스사업부 물적 분할을 의결했다. 보안서비스 경쟁력 강화가 주된 이유다.

하지만 이후 회사 내부에서 '충분한 의견 수렴 과정을 거치지 않았다'는 비판이 제기됐고, 직원들의 반발은 첫 노조 창립까지 이어졌다. 안랩 노조는 창사 23년 만에 일로, 지난 1일 노동부에 설립 신고를 마치고 공식 출범했다.

권 대표는 메일을 통해 "분사 계획은 정체된 서비스사업부의 성과를 끌어올리고, 결실을 사업부 구성원 모두가 향유할 수 있다는 자신감 때문이었고, 매각이나 구조조정 등의 방편으로 생각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안랩BSP 설립이 바람직한 조치라는 것은 조금도 의심하지 않지만 이로 인해 임직원 간 불화가 지속한다면 상호존중이라는 안랩의 핵심가치를 저버리는 것이며 보안 사업의 존립기반을 흔들어버려 대표이사로서 용단이 필요했다"고 덧붙였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