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2018] "단말기 자급률 높아지면 폰 가격 평균 22% 인하 가능"

입력 2018.10.10 18:21

국내에서도 자급제폰 비율이 높아지면 단말 가격이 평균 22%까지 인하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변재일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급제폼 출시 현황 및 의원실에서 조사한 자급제 상위국가 단말기 가격 현황 분석에 따르면, 단말 자급률이 높은 국가의 자급제 단말 가격이 훨씬 저렴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국내에서도 2017년 가계통신비 정책협의회 논의 결과, 자급 단말 활성화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시장 자율적으로 단말 자급률을 높이기로 결정했다. 과기정통부가 제출한 최근 3년간 자급 단말기 출시 현황 자료를 보면, 자급 단말기 출시는 삼성전자와 LG전자를 기준으로 2017년까지 4종에 그쳤으나, 2018년 들어 8종으로 늘었다.

하지만, 자급 단말기 출시가 활성화됐음에도 불구하고, 삼성 갤럭시S9 기준 자급 단말기 가격은 이통사 출고가 대비 7%쯤 저렴한 정도에 그쳤다.

이는 단말기 자급률이 30% 이상인 다른 국가의 경우와는 다른 결과다. 인도, 필리핀, 중국, 독일, 러시아, 미국, 브라질 등 7개 국가의 경우 갤럭시S9 자급 단말기 가격이 이통사 출고가보다 평균 22% 저렴했고, 최대 35% 이상 저렴한 곳도 있었다. 갤럭시노트8의 경우 자급 단말기가 이통사 출고가보다 평균 18.3%, 최대 33%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변 의원은 "우리나라도 해외처럼 자급률이 높아진다면 자급 단말기 가격을 평균 22% 인하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자급률이 높은 국가의 단말기 가격이 낮은 이유는 결국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는 단말기 종류가 다양하고, 그에 따라 제조사 간 판매 경쟁이 치열해진 결과로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국내의 경우 단말 점유율 기준으로 삼성전자가 60%를 넘는 점유율을 기록 중이며, 애플과 LG전자까지 합치면 3개 사업자가 전체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구조다.

변 의원은 "우리나라 가계통신비 부담완화 정책은 통신서비스 요금뿐 아니라 단말기 시장 구조 개선이라는 입체적 접근에서 추진돼야 한다"며 "우리나라도 자급률을 끌어올릴 수 있는 구체적 대안을 마련해야 할 때다"라고 말했다.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국감 2018] 조훈현 의원 "불법 VR 게임 유통 전수조사 필요" 박철현 기자
[국감 2018] 이동섭 바른미래당 의원 “국내 유통 게임 98%가 미검증” 박철현 기자
암호화폐 사셨나요?… 지난해부터 소비자 피해 급증 정미하 기자
중국 스파이칩, 과기부 산하기관에 731대 도입 논란 유진상 기자
[국감 2018] 김경협 "라오스댐 사고, SK의 과도한 이윤 추구가 낳은 인재" 노동균 기자
[국감 2018] 김경진 의원 “우정사업본부 독립 논의 시작해야” 이광영 기자
[국감 2018] 불법 온라인 의약품 거래, 최근 5년간 11만3571건 유진상 기자
[국감 2018] 고용진 의원 "2017년 편의점 5083개 늘었지만 점주 매출과 본사 영업익 동반 감소" 김형원 기자
[국감 2018] 줄줄 새는 NIPA R&D 사업비, 5년간 부당집행액 환수율 47.8% 유진상 기자
[국감 2018] 공개SW 경쟁력 하락, 개발자수 해외대비 0.05%불과 유진상 기자
[화제의 IT키워드] 중국 위안화 스테이블 코인·금융위 국감서 ICO 금지·O2O 속 블록체인 박철현 기자
[국감 2018] 윤석헌 금감원장 “포스코 회계처리 문제 조사할 것” 이광영 기자
[국감 2018]시중 5대 은행, 장애인 고용률 평균 1.07% 불과…현행법 위반 유진상 기자
[국감 2018] 결국은 돈걷어라?…보건복지부 '게임중독 질병 분류' 예고 논란 증폭 박철현 기자
[국감 2018] 송희경 의원 “에너지 블록체인, 도입방안 검토 필요” 유진상 기자
금감원, 부당 대출금리 적발하고도 제재 안해 유진상 기자
[국감 2018] 송희경 의원 "5G 투자 이통사에 한시적 세제 혜택 지원" 이진 기자
[국감 2018] 송희경 의원 “아이디 불법거래 5배 폭증…방통위, 단속 강화해야” 이광영 기자
[국감 2018] 구글·페이스북, 국내 매출·세금 '모르쇠'…강력한 관련법 적용되야 박철현 기자
[국감 2018] 황창규 KT 회장 "5G 장비, 화웨이도 동일선상에서 검토…조만간 발표 예정" 노동균 기자
[국감 2018] 높아진 외인 은행 지분율...단기 이윤에만 치중 유진상 기자
[국감 2018] 심성훈 케이뱅크·윤호영 카카오뱅크, 정무위 증인 제외 유진상 기자
"동영상 광고 시청에만 일인당 연간 11GB 소모" 노동균 기자
[국감 2018] 금감원 ‘공공데이터법 위반’ 유진상 기자
이통사 환급액 미수령 사례 65만건… 내 통신사는? 노동균 기자
[국감 2018] "스마트폰 구글 앱 선탑재, 현행 공정거래법 위반" 노동균 기자
'음성정보 수집' 구글은 되고 국내 기업은 불법? 박철현 기자
과기부 산하 연구원, '가짜학회'로 10억 낭비 노동균 기자
[국감 2018] 박선숙 의원 "5G 주파수 경매, 절차적 문제 심각" 노동균 기자
[국감 2018] 최근 5년간 국정감사·국정조사 불출석 증인 수 74명…벌금 24명·징역 2명 이진 기자
[국감 2018]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ICO 관련 입장 11월 결정" 정미하 기자
[국감 2018] 이상민 의원 "방통위, 모바일 결제 피해 구제 대책마련 시급" 이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