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설립…5년간 1만명 인재 양성

입력 2018.10.11 10:55

삼성전자가 소프트웨어 경쟁력 강화를 통해 IT 생태계 저변을 확대하고, 청년 취업경쟁력을 높이는 데 기여하기 위해 소프트웨어 인력 양성에 팔을 걷어붙였다. 향후 5년간 1만명의 청년 소프트웨어 인력을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 / IT조선DB
삼성전자는 소프트웨어 교육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해 양질의 소프트웨어 교육을 지원하는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를 설립한다고 10일 밝혔다.

SAFFY는 삼성전자가 8월 8일 발표한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방안'의 후속 조치 중 하나로 마련됐다. 고용노동부가 후원하고, 소프트웨어 교육 분야에서 전문성을 가진 교육 전문 기업 멀티캠퍼스에 교육을 위탁해 운영한다.

삼성전자는 10월 22일부터 11월 2일까지 2주간 만 29세 이하 4년제 대학을 졸업한 미취업자를 대상으로 지원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소프트웨어적 사고 역량을 검증하기 위한 소프트웨어 적성 진단과 학습 의지, 열정을 확인하는 인터뷰를 거쳐 최종 교육 대상자를 선발한다.

선발된 인재에는 소프트웨어 교육을 무상으로 지원하고, 교육기간 중 월 100만원의 교육 지원비도 제공한다. 개인 맞춤형 취업 컨설팅 서비스를 지원하며, 성적 우수자에게는 삼성전자 해외 연구소 실습 기회도 제공한다.

SAFFY는 12월 10일부터 1년간 2학기로 교육기간이 구성되며, 체계적인 코딩 교육과 실무 중심 프로젝트 수행 교육을 병행한다. 삼성전자는 지방에 거주하는 취업 준비 학생을 고려해 삼성 관계사 교육 인프라를 활용, 서울·대전·광주·구미 4개 지역에서 교육을 분산 진행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SAFFY 교육과정이 소프트웨어 분야 인력 수급과 청년 취업 기회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