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용’ 찾는 4050 세대…‘1코노미’ 큰 손으로 부상

입력 2018.10.11 15:11

4050세대가 소용량, 소포장, 1인용 등 1인 가구 맞춤형 제품의 주 소비층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미혼과 비혼 등으로 혼자 사는 중∙장년층이 늘며, 온라인몰에서 이들 제품에 대한 4050 구매력이 높아지고 있다.

온라인마켓플레이스 옥션이 올해 들어 9월까지 1인 가구 품목을 대상으로 4050 구매량을 살펴본 결과 지난해 동기 대비 27%, 3년 전인 2015년 동기와 비교하면 3배 가까이(189%)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4050세대가 소용량, 소포장, 1인용 등 1인 가구 맞춤형 제품의 주 소비층으로 급부상. / 옥션 제공
소용량∙소포장 식품을 구매한 4050 세대가 3년 전 대비 2배(121%) 이상 증가했다. 한 끼 분량으로 포장된 신선식품과 냉동식품에 대한 수요가 대부분 늘었고, 세부적으로는 소포장 샐러드채소가 360% 늘며 증가폭이 컸다. 보관과 섭취가 용이한 냉동과일도 136% 증가했다.

매일 식탁에 오르는 쌀과 김치도 10kg 미만의 소용량을 찾는 중∙장년 고객이 크게 늘며, 같은 기간 소포장 쌀과 김치를 찾은 4050 고객이 각각 56%, 74%씩 증가했다. 1인 가구에서 많이 찾는 즉석조리식품, 편의식품 등 간편식도 지난해 대비 46%, 3년 전 보다는 4배(338%) 이상 껑충 뛰었다. 품목별로 보면 컵밥∙덮밥은 3년새 14배(1354%)나 급증했고, 즉석국∙탕(294%)과 즉석조리∙볶음(290%)은 4배 가까이 구매가 늘었다.

가구 등 인테리어 용품 역시 작은 사이즈의 제품이 인기를 끌며, 관련 품목의 4050 구매량은 2015년 대비 3배(201%) 증가했다. 이 중 1인용 리클라이너는 9배 가까이(797%) 급증하며 4050 혼족의 대표 가구로 자리매김했다. 작은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DIY가구를 찾는 중∙장년층도 늘었다. 해당 기간 조립가구는 5배(479%) 이상 증가했고, 리폼타일∙시트지(203%)와 DIY용 페인트(121%) 모두 세 자리 수 신장세를 기록했다.

주방가전, 계절가전도 소형이 잘 팔렸다. 소형가전을 구매한 4050 세대가 3년 새 87% 증가한 가운데, 특히 1인용 계절가전에 대한 수요가 높았다. 싱글 사이즈 전기매트는 3배(272%) 이상, 소형 라디에이터는 2배(186%) 이상 증가했다. 소형 전기히터(85%), 1인용 전기요(52%), 1인용 전기장판(41%)도 모두 오름세를 기록했다. 간편식을 찾는 4050 세대도 늘며 작은 사이즈의 전자레인지는 3년 전 대비 55% 증가했고, 미니밥솥은 전년 대비 24% 판매가 늘었다.

서은희 옥션 마케팅실 실장은 "2030 젊은 세대뿐 아니라 혼자 사는 4050 중∙장년 세대가 늘며, 1인 가구 관련 용품 시장에서 4050 영향력이 커지고 있다"며 "소포장 식품을 비롯해 소형가구, 소형가전 등 주로 식(食)∙주(住)와 관련된 품목을 중심으로 소비행태가 이뤄지고 있으며, 향후 더욱 다양한 품목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한편, 통계청이 지난 달 발표한 ‘인구주택총조사에 나타난 1인 가구의 현황 및 특성’에 따르면, 25~34세의 1인 가구 비율은 2000년 37.9%에서 2017년 23.8%로 감소한 반면 중·장년층의 1인 가구 비율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45~54세는 2000년 11.1%에서 지난해 15.8%로 증가했고, 55~64세는13.2%에서 17.1%로 증가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