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플' 나오자마자 이번엔 '쿼드'…스마트폰 카메라 수 경쟁 '점입가경'

입력 2018.10.11 16:46

최근 LG전자가 후면 트리플(3개) 카메라를 탑재한 프리미엄 스마트폰 ‘V40 씽큐'를 선보이며 멀티 카메라 스마트폰 경쟁에 불을 지폈다.

하지만, LG전자가 제품을 정식 판매하기 전 삼성전자가 이보다 한술 더 떠 후면 쿼드(4개) 카메라를 탑재한 중가 스마트폰 ‘갤럭시A9’을 공개할 것으로 알려지며 LG전자의 차별화 포인트가 무색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A 갤럭시 이벤트 행사 초청장 이미지. /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11일 오후 5시(한국시각 오후 6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A 갤럭시 이벤트'를 열고, 중가 라인업인 갤럭시A 시리즈 신제품을 공개한다.

삼성전자가 앞서 배포한 행사 초청장에는 ‘4배의 재미(4× fun)'라는 간략한 문구 외에 별다른 내용이 없지만, 관련 업계는 삼성전자가 후면 4개 카메라를 탑재한 갤럭시A9를 공개할 것이 유력하다는 관측을 내놓는다.

이 관측대로라면 갤럭시A9은 전면 싱글 카메라를 포함해 총 5개의 카메라를 탑재하게 된다. 전면 2개, 후면 3개로 ‘펜타(5) 카메라'를 강조한 V40 씽큐와는 또 다른 의미의 펜타 카메라 스마트폰인 셈이다.

실제로 A 갤럭시 이벤트를 앞두고 갤럭시A9의 후면 카메라 사양이 유출되면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스마트폰 신제품 유출 전문 트위터리안 에반블레스는 10일(현지시각)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갤럭시A9의 후면 4개 카메라 제원을 공개했다. 때마침 삼성전자의 카자흐스탄 홈페이지에서도 갤럭시A9의 공식 이미지와 사양 등이 일시적으로 노출됐다.

갤럭시A9 후면 4개 카메라 제원. / 에반블레스 트위터 갈무리
유출 사진을 보면, 갤럭시 A9의 후면에는 ▲120도 화각의 800만화소(F2.4) 초광각 카메라 ▲2배 광학 줌의 1000만화소(F2.4) 망원 카메라 ▲2400만화소(F1.7) 메인 카메라 ▲라이브 포커스를 지원하는 500만화소(F2.2) 심도 카메라가 세로로 나란히 배열돼 있다. 4개 카메라 아래에는 플래시가, 후면 가운데에는 지문인식 센서가 위치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외에도 갤럭시A8는 퀄컴 스냅드래곤 660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6.3인치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6~8GB 램, 128GB 저장공간, 38000mAh 용량 배터리, USB 타입C 포트 등의 사양을 갖출 것으로 알려졌다. 색상은 블랙·블루·핑크 세 가지가 유력하다.

갤럭시A9의 가격 정보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A 시리즈인 만큼 최대 60만원대선에서 책정될 것이란 관측에 힘이 실린다. 삼성전자 중가 스마트폰의 최대 경쟁자인 중국 제조사도 트리플 카메라는 프리미엄 제품을 중심으로 탑재한다는 점에서 충분히 가격 경쟁력을 강조할 수 있을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여러 차례에 걸쳐 중가 스마트폰에 플래그십 모델보다 먼저 혁신 기술을 탑재해 신흥 시장에서 가성비로 무장한 중국의 공세에 맞대응하겠다는 전략을 밝혔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갤럭시노트9 언팩 기자간담회 당시 "올해 초부터 중가대폰 전략을 수정해 필요하면 새로운 혁신을 중가대에 먼저 적용하기로 했다"며 "한두달 안에 그런 중가대 신제품이 나올 것이다"라며 갤럭시A9을 미리 암시한 바 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