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른 '다섯개의 눈'…삼성, 후면 카메라 4개 '갤럭시A9' 공개

입력 2018.10.11 18:00

트리플(3개)을 넘어 쿼드(4개) 카메라를 탑재한 스마트폰이 등장했다.

삼성전자는 1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 등 1000명쯤이 참석한 가운데 ‘A 갤럭시 이벤트’를 열고, 후면 4개 카메라를 탑재한 ‘갤럭시A9’을 전격 공개했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이 1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A 갤럭시 이벤트'에서 갤럭시A9을 소개하고 있다. / 삼성전자 제공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비주얼 커뮤니케이션 세대를 위해 최고의 카메라와 역동적인 디자인을 갖춘 A 시리즈 신제품을 소개하게 됐다"며 "세계 최초 후면 쿼드 카메라와 인텔리전트 기능을 탑재한 갤럭시A9은 언제 어디서나 최고의 순간을 촬영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다"라고 말했다.

갤럭시A9은 후면에 ▲2400만 화소 기본 카메라와 함께 ▲1000만화소 망원 카메라 ▲800만화소 초광각 카메라 ▲500만화소 심도 카메라를 탑재했다.

광학 2배줌을 지원하는 1000만화소 망원 카메라는 먼 거리에서도 피사체의 세밀한 부분까지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도록 해준다.

800만화소 초광각 카메라는 사람의 시야각과 유사한 화각 120도로, 사용자가 보고 있는 장면 그대로 촬영할 수 있고, 기존 대비 더 많은 풍경을 한번에 담을 수 있어 단체사진 촬영 등에 유용하다.

500만화소 심도 카메라는 촬영 전후 자유자재로 피사체 외의 배경을 흐리게 만드는 ‘보케(Bokeh)’ 효과를 적용할 수 있는 ‘라이브 포커스’ 기능을 지원한다.

삼성 갤럭시A9 레모네이드 블루 모델 후면 모습. / 삼성전자 제공
이와 함께 갤럭시A9은 앞서 ‘갤럭시노트9’에서 첫 선을 보인 인공지능(AI) 기반 ‘인텔리전트 카메라' 기능을 지원한다. 사용자가 일일히 모드를 변경하거나 필터를 적용하지 않아도 인물·풍경·음식 등 촬영 장면을 자동으로 인식해 최적의 색감으로 촬영해준다.

또 눈을 감거나 흔들린 영향으로 사진이 선명하게 촬영되지 않았을 경우 사용자에게 ‘눈을 깜빡였어요', ‘사진이 흔들렸어요'와 같은 말을 실시간으로 전한다.

이외에도 갤럭시A9은 저조도 환경에서 4개 픽셀을 하나의 픽셀로 합쳐 더 많은 빛을 흡수하는 기술도 적용도 있어 어두운 곳에서도 더 밝고 선명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한편, 갤럭시A9은 18.5대 9 화면비의 6.3인치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6GB와 8GB 램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128GB 내장 메모리와 최대 512GB 마이크로 SD 카드를 지원한다. 배터리 용량은 3800mAh, 색상은 캐비어 블랙·레노네이드 블루·버블검 핑크 3종이다.

갤럭시A9은 11월 전 세계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