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2018] 윤석헌 금감원장 “포스코 회계처리 문제 조사할 것”

입력 2018.10.12 15:18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2일 포스코의 자산매각과 관련한 회계처리 문제를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감원 국정감사에서 ‘회계 신뢰성이 전혀 없는 포스코에 대해 감리에 나서야 한다’는 추혜선 정의당 의원의 지적에 "감리를 포함해 손상처리 부분의 회계처리에 배임은 없는지 조사해 보겠다"고 답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조선일보 DB
추 의원은 "포스코를 둘러싸고 기업 인수합병과 매각, 해외 자산투자 등에서 의혹이 제기됐고 전문가는 포스코 회계에 신뢰성이 없다고 한다"며 "포스코건설은 EPC에쿼티스 및 산토스CMI에 대해 인수 및 금융지원 등 총 2000억원쯤을 투입했지만 60억원에 원래 주주에게 되팔았고, 공시된 재무제표 역시 심각한 오류가 남은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추 의원은 또 "기업이 왜 이런 식으로 투자했는지 모르겠다"며 "회계분식이나 비자금 조성 말고는 설명할 길이 없다"고 주장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