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IT키워드] 중국 위안화 스테이블 코인·금융위 국감서 ICO 금지·O2O 속 블록체인

입력 2018.10.13 06:00

IT조선은 인기 뉴스 키워드를 통해 하루의 이슈를 점검하는 ‘화제의 IT키워드’ 코너를 운영합니다. 숨 가쁘게 변하는 최신 ICT 트렌드를 기사와 키워드로 차분하게 되돌아보는 코너입니다. [편집자 주]

2018년 10월 12일 IT조선을 찾은 네티즌이 가장 많이 관심을 가졌던 키워드는
‘중국 위안화 연동 스테이블 코인’, ‘금융위 국감 ICO’, ‘O2O 서비스 블록체인’ 등이었습니다.

중국 위안화 이미지. / 조선일보DB
◇ 중국 위안화 코인 만드나?

중국이 자국 내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와 암호화폐 공개(ICO)를 법으로 금지한 가운데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PBoC)이 암호화폐 전문 인력 충원에 나서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중국 인민은행은 지난 10일(현지시각) 블록체인 기술 전문가와 법률 전문가를 모집한다는 공고문을 올렸는데요. 인민은행은 시스템 아키텍처, 칩 설계, 블록체인 개발 및 적용, 암호화 및 보안 프로토콜 설계에 대한 전문 지식을 갖춘 엔지니어 고용에 나선 상태 입니다.

특히 인민은행은 중앙은행 디지털 통화(central bank digital currency∙CBDC) 발행을 준비하기 위해 재무 및 경제 전문가 모집 공고를 올린 상태입니다.

이에 코인데스크는 "인민은행은 CBDC 발급을 위한 통화 메커니즘 설계와 잠재적 규제 위험에 대응하기 위해 전문가 고용에 나섰다"고 분석했습니다.

中, 위안화 연동 스테이블 코인 만드나...심상치 않은 인민은행 행보


암호화폐 이미지. / 조선일보DB
◇ 국내 ICO는 언제 가능할까? 국회 부정적 입장만

정부가 암호화폐공개(ICO·Initial Coin Offering)와 관련한 입장을 11월 발표할 예정인데요. 최근 금융위원회는 ICO 금지 방침을 유지하겠다는 뉘앙스의 발언을해 관심이 모였습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지난 11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를 앞두고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제출한 답변서를 통해 "많은 분이 ICO를 허용해야 한다고 하는데 ICO는 사업 계획과 집행의 불확실성이 높고 투자자 보호도 취약하다"며 "해외에서도 ICO에 대해선 보수적이거나 아예 금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전 의원은 "암호화폐 투기가 상당 부분 진정된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금지하고 있는 ICO에 대해서도 허용이 필요하지 않느냐"고 질의했는데요. 이에 최 위원장은 ICO 금지 기조를 유지할 것임을 시사하는 답변을 한 것입니다.

금융위, 국감에서도 ICO 금지 입장 고수

◇ 블록체인 기술 담은 O2O 서비스 눈길

블록체인 기술이 온오프라인(O2O) 서비스에 연결하려는 시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배달의민족, 중고나라, 야놀자, 식신 등 이미 자리잡은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되는 상황입니다.

배달음식 주문 서비스업체 배달의민족과 숙박 예약 서비스업체 야놀자는 블록체인 기업 테라와 손잡고 블록체인 도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테라얼라이언스로 참여해 테라페이 생태계 조성에 앞장섭니다.

테라는 블록체인 기술 기반 암호화폐를 결제분야에 활용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하는 프로젝트 입니다. 암호화폐 결제를 적용할 각 분야 파트너를 모으고 있고, 이르면 연내 실제 암호화폐 결제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야놀자도 테라와 블록체인 기반 결제 시스템 환경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기존 결제 수단과 비교해 낮은 수수료, 고객에게 혜택을 돌려주는 방식의 블록체인 결제 시스템을 구현할 예정입니다.

O2O 서비스에 블록체인 도입 급물살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