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기판에서 사이드 미러까지…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장서 OLED 급부상

입력 2018.10.14 06:00

자동차가 단순 이동 수단을 넘어 첨단 IT 기술 집약체인 ‘커넥티드 카'로 진화하면서 차량용 디스플레이가 주목받기 시작했다. 특히 기존 액정표시장치(LCD)로는 구현하기 힘든 디자인과 시인성을 구현하기 위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가 대안으로 떠오르면서 디스플레이 업계의 차세대 먹거리로 급부상했다.

LG디스플레이가 올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 전시회 ‘CES 2018’에서 선보인 차량용 디스플레이. / 노동균 기자
자동차는 엔진, 변속기 등으로 구성된 파워트레인과 전자 장치, 안전 장치, 내외장 부품 등으로 구성된다. 과거 자동차 부품은 기계 장치가 주를 이뤘으나, 최근에는 전자 장치의 비중이 증가하는 추세다. 나아가 자율주행 기술 등이 미래 자동차 핵심 기술로 큰 관심을 받으면서 자동차 업계는 앞다퉈 신기술을 적용한 제품을 선보이는 중이다.

일반적으로 차량용 디스플레이는 운전자에게 꼭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클러스터(계기판)을 비롯해 차량 내 각종 기기의 작동 상태를 표시하고 제어할 수 있는 CID(Center Information Display), 뒷좌석 탑승자를 위한 인포테인먼트(정보+오락)용 RSE(Rear Seat Entertainment), 리얼 뷰 미러나 사이드미러를 대체하는 RMD(Room Mirror Display) 등으로 구분한다.

디지털 계기판은 차량 속도나 엔진 회전 속도(RPM), 주행거리, 연료 상태 등 각종 알림을 표시하는 데 있어 아날로그보다 디자인 자유도가 높다. 다만, 디스플레이 특성상 강한 햇빛에도 화면이 잘 보이도록 높은 시인성을 갖추는 게 관건이다. 최근에는 계기판을 핸들 틈 사이가 아닌 차량 앞 유리에서 볼 수 있도록 해주는 투명 계기반에 대한 연구도 활발하다. 이는 현재 간단한 주행 정보를 앞 유리에 표시하는 투명 헤드 업 디스플레이(HUD)의 진화된 형태다.

내비게이션 용도를 겸하는 CID는 그동안 대개 7~8인치 크기에 불과했으나, 테슬라가 ‘모델S’에 17인치 디스플레이를 적용하면서 대화면 CID 트렌드를 이끌었다. 차량 내 각종 컨트롤 버튼을 모두 디스플레이에 담아내는 파격적인 시도를 통해 CID만으로도 첨단 제품이라는 이미지를 줬다. 이후 볼보, 아우디 등 프리미엄 자동차 업체도 CID 크기를 비약적으로 키우거나, 2개 이상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하는 새로운 트렌드가 생겨나기 시작했다.

RMD는 최근 아우디가 선보인 전기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SUV) ‘e-트론'의 가상 외부 미러가 대표적이다. 가상 외부 미러는 기존 사이드 미러 대신 작은 사이드 뷰 카메라를 장착해 운전자가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을 차량 전면 유리 옆 기둥과 도어 사이에 설치된 디스플레이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해준다. e-트론에는 삼성디스플레이의 7인치 OLED 디스플레이가 차량 대시보드 좌우에 각각 한 대씩 탑재된다. 이 디스플레이는 터치 센서를 내장해 스마트폰을 조작하듯 터치로 화면을 확대하거나 축소할 수 있다.

아우디 e-트론에 탑재되는 삼성디스플레이 OLED 기반 가상 외부 미러. /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이처럼 OLED가 차량용 디스플레이로 급부상하는 이유는 디자인과 시인성, 두께 등 여러 측면에서 LCD보다 유리하기 때문이다. 빠른 속도로 주행 중인 자동차 미러는 속도에 따라 화면이 빠르게 변하기 때문에 응답속도가 빠른 OLED가 필수적이다. LCD의 경우 기온이 낮은 겨울에는 응답속도가 낮아진다는 점에서 미러 용도로는 적합하지 않다는 평가다. 차량 내부 디스플레이의 경우 대시보드 등 다양한 형태에 적용하기 위해서는 휘어지는 플렉시블 OLED가 필수적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17년 아우디가 출시한 4세대 A8의 뒷좌석 콘트롤러용으로 5.7인치 OLED 디스플레이를 공급한 바 있다. 나아가 커브드 CID, 롤러블 CID를 비롯해 핸들에 부착하는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차량용 OLED 디스플레이로 시장 공략에 나섰다.

LG디스플레이는 RGB OLED를 2단으로 적층한 플렉시블 OLED로 클러스터용 디스플레이와 CID 시장을 겨냥한다. 특히 차량용 플라스틱 OLED(POLED)는 스마트폰용 OLED보다 제작 공정이 복잡하기 때문에 12.3인치 POLED를 기준으로 모듈을 포함한 패널 가격이 55인치 WRGB OLED와 비슷한 수준을 형성해 향후 프리미엄 시장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장이 2000년 초반만 해도 연간 3000만대 규모였으나, 2020년을 전후로 연간 2억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디스플레이 업계도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장이 초기 내비게이션 대중화로 급성장했다면 향후 5G, 자율주행 기술의 확산으로 더욱 급격한 패러다임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내다본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