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욱 의원 "하도급 보복조치 신고 13건 중 고발 한 건도 없어"

입력 2018.10.14 11:00

공정거래위원회가 제공한 최근 5년간 하도급법 제19조 위반 보복조치 신고 및 조치현황 자료에 따르면, 보복조치 신고 13건 중 고발은 단 한 번도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사진) 의원이 14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공정위는 현대건설, 포스코 건설, 두산 건설, 대림 산업 등으로부터 보복행위를 당했다고 신고한 13건 중 9건은 심사절차를 종료했고, 4건은 무혐의로 결론을 내리고 단 한건도 과징금을 부과하거나 고발조치를 하지 않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016년 12월 하도급법 시행령 개정을 통해 원사업자가 하도급업체에 보복행위를 해서 단 한 차례만 고발 조치되더라도 공공분야 입찰에 참여할 수 없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시행했다.

이번 달 시행령을 한 차례 더 개정하면서, 보복행위로 3년 간 두 차례 과징금을 부과 받으면 공공 입찰참여가 제한되는 ‘투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했다. 시행령을 만들기만 하고 정작 보복행위 신고 건에 대해 고발은 커녕 과징금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김병욱 의원은 설명했다.

김병욱 의원은 "하청업체가 발주처의 위반 행위를 밝힐 때에는 굉장한 용기가 필요하다"며 "보복 행위 신고에 대해서 공정위가 이토록 소극적인 대응을 한다면 하청업체가 어떻게 공정위를 믿고 신고를 할 수 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