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미국서 AI 인재 영입 활동 진행

입력 2018.10.14 12:22

SK텔레콤은 13일(현지시간) 미국 시애틀 지역 한인 IT 전문가 모임인 창발(창의와 발명) 주최 ‘2018 창발 컨퍼런스’에 참여해 인공지능(AI) 전문가와 관련 분야 학생을 대상으로 인재 영입 활동을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 / SK텔레콤 제공
이번 컨퍼런스는 워싱턴주 시애틀에서 200명의 IT 분야 종사자와 학생이 모인 가운데 진행됐다. 스폰서로 참여한 SK텔레콤은 AI 사업과 개발을 총괄하는 김윤 AI센터장이 직접 AI 인재 영입을 목표로 참석했다. 창발은 2014년 발족한 북미 지역 한인 IT 비영리단체다. 창발 현재 가입자는 500명이다. 회원 가운데 30%가 아마존, 28%가 마이크로소프트에 근무하고 있다.

컨퍼런스에서 김 센터장은 SK텔레콤의 AI 분야 비전과 사업현황, 향후 연구 계획 등을 설명했다. 참석한 AI 분야 전문 인력을 대상으로 직접 채용 상담을 진행했다.

SK텔레콤은 자사 AI 역량 강화를 위해 ‘영입 규모를 한정 짓지 않고, 상시로 영입한다’는 내부 방침을 세우고 글로벌 AI 전문 인력 채용을 진행 중이다.

SK텔레콤은 7월 스웨덴 스톡홀롬에서 진행된 머신러닝 분야 학술회의인 ICML에 참석해 채용 부스를 마련했다. 12월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머신러닝 분야 최대 글로벌 학술대회인 NIPS에도 참가해 글로벌 AI 분야 전문 인력 채용에 나설 예정이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