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스마트 지진방재 시스템’ 구축, 흥해초에서 훈련 진행

입력 2018.10.14 13:39

KT는 포항시와 함께 흥해읍 모든 초·중·고교·도서관을 대상으로 ‘스마트 지진방재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12일 흥해초등학교에서 지진재난 대응 훈련을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 / KT 제공
KT와 포항시는 4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한 지진 재난안전 도시 구현’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KT의 ‘시설물 안전 관제 서비스(KT GiGA safe SOC)’를 기반으로 포항시청 및 흥해지역 11개 학교ㆍ도서관 건물에 ▲지진감시 및 시민경보체계, ▲지진피해 모니터링 환경, ▲지진발생 시 통신복구체계를 구축해왔다.

지진 발생 후 발송되는 재난문자는 어느 지역에 어느 강도의 지진이 발생했는지 알려주지만, 각 건물의 이상유무를 알려주지는 않는다. ‘스마트 지진방재 시스템’은 흥해 지역에 지진이 발생하면 학생들이 실제로 공부하고 있는 건물에 진동 등 이상상황을 감지하고, 포항시 재난안전 담당자 및 교사들에게 실시간 알람을 보내 즉시 대피할 수 있도록 한다.

KT는 드론 또는 스카이십을 현장에 띄워 조난자 여부 등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통신망 두절 시 KT의 긴급복구 인력을 보내는 등 지진재난관리 환경을 구축했다.

송재호 KT 통합보안사업단장 전무는 "KT는 융복합 ICT 기술과 안정적 네트워크 인프라를 바탕으로 재난의 대응에서 복구까지 토털 솔루션을 소개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그룹내 안전사업의 확대와 기술 고도화로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안전 대한민국’을 실현하는데 지속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KT는 70만㎞에 달하는 광케이블 통신망을 기반으로 전국의 시설물을 24시간 통합 관제하고 있으며,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보수시점을 예측할 수 있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전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