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2018] “카카오 QR결제, 결제는 수월 탈세도 수월?”

입력 2018.10.19 09:53

카카오 QR결제 시스템에 현금영수증 발행 의무화 조치가 이뤄지지 않아 소비자 권익 침해와 탈세가 우려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카카오페이 QR결제. / 카카오 제공
19일 김경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의원(민주평화당)은 "손쉬운 결제 시스템으로 가입자가 늘고 있는 모바일 QR코드결제의 현금영수증 처리 등 사후 관리에 구멍이 뚫렸다"며 카카오페이를 비롯한 QR결제 탈세 가능성에 정부와 카카오 측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QR코드결제는 가맹점이 단말기로 소비자 휴대폰 속 QR코드를 찍으면 소비자 계좌에서 판매자 계좌로 돈이 이체되는 직거래 시스템이다. 편리한 사용법으로 인해 최근 젊은 층을 중심으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현재 모바일 QR결제 시장에서 카카오페이의 입지는 독보적이다. 9월 기준 카카오페이 QR코드결제 가맹점 수는 10만을 넘었다. 카카오는 잔돈 걱정이 없고, 카드 수수료가 없으며, 현금영수증 발행 선택권을 장점으로 내세우며 가맹점수를 확대하고 있다.


김경진 의원(사진)은 "카카오페이가 현금영수증 발행 선택권을 미끼로 가맹점 확장에만 열을 올리는 동안, 소비자 권리는 무시 당했다"며 "소득세법에 따르면 현금 결제시 현금영수증 발행이 의무사항임에도 불구하고, QR결제시스템은 가맹점주 선택사항으로 돼 있어 소비자 권익을 침해한다"고 지적했다.

즉, 결제과정에서 소비자가 현금영수증을 요청해 받을 수 있지만, 현실에서는 현금영수증 발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가맹점은 탈세할 수 있으며 소비자는 현금영수증 미발행에 따른 불이익을 받는다는 것이 김 의원 측 주장이다.

현금영수증 의무발행 가맹점이 발급 의무를 위반할 때는 미발급금액의 50%를 과태료로 물어야 한다. 하지만 현재 공정거래위원회나 중소기업벤처부, 금융위원회 등 정부 어느 부처도 QR결제 시장규모는 커녕, 탈세 방지 대책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

김경진 의원은 "베트남의 경우 중국 알리페이와 위챗페이 QR결제를 통한 탈세 사례가 증가하자, 지난 6월 정부가 나서 알리바바와 텐센트 모바일 결제를 금지했다"며 "정부는 결제 정보의 국세청 자동 통보, 현금영수증 발행 의무화와 같은 제도적인 보완책을 마련해 탈세를 막고 소비자 권익이 침해되지 않도록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카카오 측은 이와 관련해 QR결제 시 소비자 측에 현금영수증 발급 요청할 것을 안내하고 있으며 조만간 현금영수증 자체 처리를 위한 시스템을 마련 중이라고 해명했다.

카카오 한 관계자는 "카카오페이 QR결제는 현금과 동일한 시스템이기 때문에 현금영수증 주체는 가맹점이다"라면서도 "현금영수증을 자체적으로 처리하기 어려운 소공상인을 위해 신용카드, 체크카드처럼 자동으로 소득신고가 될 수 있는 시스템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현재 국세청과 소득신고 방식 협의를 지속적으로 진행 중이다"라며 "국세청과 협의가 완료되면 빠르게 기능을 선보일 수 있도록 선행개발에 착수했다"고 덧붙였다.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김택진 "리니지M, 사행성 유도 없어" 박철현 기자
[국감 2018] 화웨이 “LGU+ 원하면 소스코드 등 5G 보안검증 적극 협조” 이광영 기자
[국감 2018] 박선숙 "방통위, 개인정보 유출 업체에 52억 과징금 부과 포기" 차현아 기자
[2018 국감] 고동진 “성능 다운 소프트웨어 써본 적 없다" 류은주 기자
[국감 2018] 네이버 이해진 "언론사와 새 기사 수익 배분 정책 고민하겠다" 차현아 기자
[국감 2018] 이해진 "네이버 뉴스 배열 알고리즘, 11월 중 공개할 것" 차현아 기자
[국감 2018] 하현회 LGU+ 부회장 “CJ헬로 인수 결정된 것 없다” 이광영 기자
[국감 2018] 송희경 "네이버, 뉴스 욕심 버리고 IT서비스로 글로벌 기업과 경쟁해야" 이진 기자
[국감 2018] 이해진 "네이버 랭킹뉴스 폐지 검토한다" 차현아 기자
[국감 2018] 하현회 LGU+ 부회장 “화웨이 장비 보안검증 받겠다” 이광영 기자
댓글조작 뭇매에 '오만불손' 질타받는 네이버 이해진 차현아 기자
[국감 2018] 박정호 SKT 사장 “완전자급제 가입자도 25% 선택약정 헤택 제공” 이광영 기자
[국감 2018] 고동진 삼성 사장 “완전자급제, 법제화되면 따를 것” 이광영 기자
[국감 2018] 김종훈 의원 "서로 다른 남북 한글 키보드 자판 통일해야" 노동균 기자
[국감 2018] 김성태 “유통협회, 포털 댓글로 완전자급제 반응 조작” 이광영 기자
[국감 2018] “SW산업 및 R&D예산, 지역 불균형 심각” 유진상 기자
[국감 2018] 위폐 못거른 은행 1위는 농협…지난 3년간 58% 차지 유진상 기자
"시중은행, 전세자금대출 금리 차이 크다" 유진상 기자
[국감 2018] 김종훈 의원 “황창규 KT 회장, 종합감사 출석해야” 이광영 기자
[국감 2018] 도마에 오른 확률형 아이템…게임위 관리 감독 허술 지적 박철현 기자
케이뱅크, 인터넷전문은행 사전 내정 의혹 유진상 기자
[국감 2018] "고포류 웹보드게임, 불법환전 횡행 도박장 변질 우려"…게임위 수사의뢰 박철현 기자
[국감 2018] 조훈현 의원 "불법 VR 게임 유통 전수조사 필요" 박철현 기자
[국감 2018] 이동섭 바른미래당 의원 “국내 유통 게임 98%가 미검증” 박철현 기자
암호화폐 사셨나요?… 지난해부터 소비자 피해 급증 정미하 기자
중국 스파이칩, 과기부 산하기관에 731대 도입 논란 유진상 기자
[국감 2018] 김경협 "라오스댐 사고, SK의 과도한 이윤 추구가 낳은 인재" 노동균 기자
[국감 2018] 김경진 의원 “우정사업본부 독립 논의 시작해야” 이광영 기자
[국감 2018] 불법 온라인 의약품 거래, 최근 5년간 11만3571건 유진상 기자
[국감 2018] 고용진 의원 "2017년 편의점 5083개 늘었지만 점주 매출과 본사 영업익 동반 감소" 김형원 기자
[국감 2018] 줄줄 새는 NIPA R&D 사업비, 5년간 부당집행액 환수율 47.8% 유진상 기자
[국감 2018] 공개SW 경쟁력 하락, 개발자수 해외대비 0.05%불과 유진상 기자
[화제의 IT키워드] 중국 위안화 스테이블 코인·금융위 국감서 ICO 금지·O2O 속 블록체인 박철현 기자
[국감 2018] 윤석헌 금감원장 “포스코 회계처리 문제 조사할 것” 이광영 기자
[국감 2018]시중 5대 은행, 장애인 고용률 평균 1.07% 불과…현행법 위반 유진상 기자
[국감 2018] 결국은 돈걷어라?…보건복지부 '게임중독 질병 분류' 예고 논란 증폭 박철현 기자
[국감 2018] 송희경 의원 “에너지 블록체인, 도입방안 검토 필요” 유진상 기자
금감원, 부당 대출금리 적발하고도 제재 안해 유진상 기자
[국감 2018] 송희경 의원 "5G 투자 이통사에 한시적 세제 혜택 지원" 이진 기자
[국감 2018] 송희경 의원 “아이디 불법거래 5배 폭증…방통위, 단속 강화해야” 이광영 기자
[국감 2018] 구글·페이스북, 국내 매출·세금 '모르쇠'…강력한 관련법 적용되야 박철현 기자
[국감 2018] 황창규 KT 회장 "5G 장비, 화웨이도 동일선상에서 검토…조만간 발표 예정" 노동균 기자
[국감 2018] 높아진 외인 은행 지분율...단기 이윤에만 치중 유진상 기자
[국감 2018] 심성훈 케이뱅크·윤호영 카카오뱅크, 정무위 증인 제외 유진상 기자
[국감 2018] "단말기 자급률 높아지면 폰 가격 평균 22% 인하 가능" 노동균 기자
"동영상 광고 시청에만 일인당 연간 11GB 소모" 노동균 기자
[국감 2018] 금감원 ‘공공데이터법 위반’ 유진상 기자
이통사 환급액 미수령 사례 65만건… 내 통신사는? 노동균 기자
[국감 2018] "스마트폰 구글 앱 선탑재, 현행 공정거래법 위반" 노동균 기자
'음성정보 수집' 구글은 되고 국내 기업은 불법? 박철현 기자
과기부 산하 연구원, '가짜학회'로 10억 낭비 노동균 기자
[국감 2018] 박선숙 의원 "5G 주파수 경매, 절차적 문제 심각" 노동균 기자
[국감 2018] 최근 5년간 국정감사·국정조사 불출석 증인 수 74명…벌금 24명·징역 2명 이진 기자
[국감 2018]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ICO 관련 입장 11월 결정" 정미하 기자
[국감 2018] 이상민 의원 "방통위, 모바일 결제 피해 구제 대책마련 시급" 이진 기자
[국감 2018] 승무원 위법 반입 6년간 2390건…한진家 연루 의혹 이광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