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소 394호] 데브옵스를 꿈꾸는 개발자를 위한 안내서

입력 2018.10.24 10:35 | 수정 2018.10.29 17:25

소프트웨어 전문지 마이크로소프트웨어 394호는 클라우드(Cloud)와 백엔드(Back-End)를 주제로 담았습니다. 데브옵스, 오픈스택, PaaS,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처 등 마소 394호의 주요 기사들을 IT조선 독자에게도 소개합니다. [편집자주]

IT 1, 2세대 벤처기업으로 시작해 꾸준히 성장한 엔지니어는 달인급 능력을 갖추고 있다. 삽 한 자루만 주면 땅을 파고, 못을 박고, 콘크리트도 치고, 철거하고, 나무를 베고 심지어 고기도 구워 먹는다.

회사를 나간 다음 누구도 대신할 수 없도록 환경을 만드는 사람 만큼 회사에 독이 되는 존재도 없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그런 환경을 만드는 것은 바로 그 회사 자체다. 회사가 그들의 도구에 투자하지 않으면서 많은 것을 바랬기 때문이다. 우리가 추구해야 하는 것은 '생활의 달인'이 아니라 ‘생활의 보편적이고 합리적인 가치’가 돼야 한다.

개인의 뛰어난 역량으로 비즈니스가 운영될 때 한 번의 실수가 엄청난 피해를 만들 수 있다. 또한 개인의 성장은 시스템의 성장과 산업의 발전으로 이어지지도 않는다. 개인의 기량은 도구, 정책, 문화 등으로 정형화돼야 한다.

크로포드 윌리엄스 롱은 에테르라는 도구를 통해 수술 상황을 개선했다. 하지만 사망률을 줄이는 방법은 도구가 아닌 수술실 문화 개선이었다. 이처럼 잘 만들어진 IT 개발 문화 또한 비즈니스의 성공을 돕고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이런 문화가 데브옵스가 추구하는 방향이다. 데브옵스는 특정 도구를 사용하는 것이 아니다. 도구는 문제를 풀려는 방법이다.

데브옵스 전문 영역. / 마이크로소프트웨어 394호 발췌
데브옵스 엔지니어링은 내부 고객(개발자)을 대상으로 하는 개발 및 엔지니어링 업무다. 이 포지션이 비즈니스가 빠르게 성장할 수 있게 기여하고 있음을 인정받았다. 그 때문에 주목받는 기술로 발전하고 있다.

기존 개발자가 인프라 시스템 개선 관점에서 관심을 두기 시작하고, 인프라 운영자가 자신의 편의를 위해 도구를 개발 또는 기획하기 시작할 때 데브옵스 엔지니어링 또는 SRE(Site Reliability Engineering, 사이트 신뢰성 엔지니어링)가 시작된다. 비즈니스에서 좋은 개발자는 좋은 재료가 되고, 좋은 재료는 곧 좋은 제품을 만들게 된다. 좋은 개발자를 오래 두고 싶으면 개발자를 위한 환경에 투자해야 한다.

양지욱 필자의 데브옵스를 꿈꾸는 개발자를 위한 안내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마이크로소프트웨어 394호(https://www.imaso.co.kr/archives/3939)’에서 확인할 수 있다.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마소 394호] RxJava로 생각하기 오세용 기자
[마소 394호] 플라스크 효과적으로 사용하기 오세용 기자
[마소 394호] 스토리체인이 사이드체인을 선택하기까지 오세용 기자
[마소 394호] 모바일 앱 테스트 자동화용 디바이스팜 구축 오세용 기자
[마소 394호] 되돌아 보는 1만 개의 클라이언트 문제 오세용 기자
[마소 394호] 클릭만으로 도커 개발 환경을 완성시켜주는 애저 PaaS 오세용 기자
[마소 394호] DDD와 MSA로 쇼핑몰 구축하기 오세용 기자
[마소 394호] 이스티오 서비스 메시를 이용한 MSA 구축 오세용 기자
[마소 394호] 제대로 구성하는 마이크로서비스 아키텍처 오세용 기자
[마소 394호] 아마존 API 게이트웨이와 AWS 람다로 구성하는 다운로드 서버 오세용 기자
[마소 394호] AWS EC2와 트래비스CI를 활용한 무중단 배포 서비스 오세용 기자
[마소 394호] 스타트업의 좌충우돌 CI/CD 구성 오세용 기자
[마소 394호] AWS 이메일 서비스 써보니 오세용 기자
[마소 394호] 클라우드의 성능 품질 이야기 오세용 기자
[마소 394호] 클라우드 시대 토종 호스팅 업체의 변신 오세용 기자
[마소 394호] 데이터베이스의 게임 체인저, 오라클 클라우드 오세용 기자
[마소 394호]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TLS 1.3 오세용 기자
[마소 394호] 다시 보는 PaaS,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오세용 기자
[마소 394호] 코드로 관리하는 인프라스트럭처, 테라폼 오세용 기자
[마소 394호] 더 웨더 컴퍼니의 데브옵스 오세용 기자
[마소 394호] 사설 클라우드의 끝판왕 오픈스택 오세용 기자
[마소 394호] 개발운영 퀀텀 점프를 위한 도커 오세용 기자
[마소 394호] IT 서비스와 모니터링 역사 오세용 기자
[마소 394호] 오픈스택 커뮤니티 동고동락 오세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