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4강전 현장…LoL e스포츠 팬 광주로 모였다

입력 2018.10.27 16:18 | 수정 2018.10.27 18:03

‘2018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4강전을 앞두고 전 세계 e스포츠 팬들이 전라남도 광주로 모였다.

27일과 28일 양일간 광주광역시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진행되는 롤드컵 4강 대전은 유럽의 ‘G2 e스포츠(G2)’와 ‘프나틱 (Fnatic)’, 중국의 ‘인빅터스 게이밍(IG)’, 북미 ‘클라우드9(C9)’이 올라왔다.

스파이럴캣츠 코스튬 플레이. / IT조선 DB


롤드컵 4강전이 열리는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체육관 현장 내부 준비 모습. / IT조선 DB
27일 진행되는 롤드컵 4강전에는 유럽 'G2 e스포츠'와 중국 '인빅터스 게이밍'이 맞붙게 되며, 오는 28일 같은 장소에서 북미 '클라우드9'과 유럽 '프나틱'이 결승전 티켓을 놓고 격돌하게 된다.

롤드컵 4강전이 열리는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체육관 현장은 수 많은 관람객들이 몰렸다. 이날 현장은 유명 코스튬플레이팀 ‘스파이럴 캣츠’ ‘코스이즈’ ‘티티클’과 함께 PC 게이밍 기업 인텔이 이벤트 부스를 만들어 관람객을 맞이했다.

한편, 4강전에서 승리한 팀은 오는 11월 3일 인천 문학 주경기장에서 롤드컵 우승 트로피 ‘소환사의 컵’을 놓고 대망의 결승전을 진행한다.

스파이럴캣츠 리그오브레전드 코스튬 플레이. / IT조선 DB


티티클 리그오브레전드 코스튬 플레이. / IT조선 DB


롤드컵 4강전이 열리는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체육관 현장. / IT조선 DB


롤드컵 4강전이 열리는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체육관 현장에 PC 게이밍 기업 인텔이 이벤트 부스를 만들었다. / IT조선 DB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