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중기벤처부·서울시 추진 제로페이 시범사업 참여 안한다”

입력 2018.11.07 17:19

카카오페이가 중소기업벤처부와 서울시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간편결제 서비스 '제로페이' 시범사업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서울 시청 청사에 걸려있는 제로페이(서울페이) 안내. / IT조선
7일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제로페이 사업 운영안이 최종 확정된 후 카카오페이 서비스를 이용하는 약 15만개 결제 가맹점과 2500만 사용자에게 불편을 끼치지 않고 시너지를 낼 수 있을지에 대해 집중해 다각도로 검토했다"며 "하지만 카카오페이 사업구조와 진행 중인 사업으로 인해 현재로서는 시범사업에 참여하기 어렵다는 결론을 냈다"고 밝혔다.

제로페이는 소상공인 결제 수수료 부담을 낮추기 위해 중기벤처부와 서울시가 추진하는 사업이다. 현재 28개, 은행과 간편결제사가 참여했다. 소상공인 간편결제는 QR코드를 활용한 계좌이체 기반 앱투앱 결제방식으로 낮은 원가구조를 통해 소상공인에게는 0%대의 낮은 결제수수료로, 일반가맹점의 경우도 카드수수료보다는 낮은 수수료로 결제서비스를 제공한다.

카카오는 지난 5월부터 중기부·서울시 등이 구성한 민관 TF(태스크포스)에서 제로페이 사업 도입과 관련한 논의를 해왔다. 특히 먼저 시작했던 오프라인 결제 서비스 경험을 살려 제로페이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의견을 개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최종 시범사업에는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 대해 관련업계에서는 QR 코드 호환 문제 때문으로 분석했다.

최근 중기벤처부와 서울시가 제로페이 사업에 사용할 표준 QR 코드를 정했는데, 이 QR 코드가 카카오페이가 기존에 사용했던 QR 코드와 호환이 되지 않는 것이다. 특히 금융위원회가 지난 6일 'QR코드 표준'을 확정했는데, 카카오페이가 이미 보급한 QR코드 결제 체계와 호환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이에 대해 "QR코드 이슈는 아니다"라며 "편의성과 사업적 이슈, 기술적 요소 등을 두루 판단했을 때 당장 시기가 맞지 않았던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시범사업 이후에도 언제든지 참여가 가능한 만큼 여전히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며 "사용자에게 가장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을 지속 모색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