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성목 KT 사장 "아현지사는 'D등급'…백업 어려워"

입력 2018.11.25 15:58

KT가 통신구 화재와 관련, 아현지사가 D등급 국사에 해당해 통신망 복구가 늦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A~C등급 국사가 백업 체계를 갖춘 반면 통신구가 하나인 D등급의 백업에는 더 많은 투자가 필요해 아직 백업 체계 구축을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통상 국사 등급은 A부터 D까지 4단계로 구분된다.

오성목 KT 네트워크 부문 사장은 25일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KT 아현지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A~C 등급 국사는 백업 체계가 있지만 아현지사는 D등급으로 백업 체계가 없다"며 "(D등급 국사) 백업 체계 구축에는 많은 투자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KT 아현지사 화재 현장. / 조선DB
백업 체계를 갖춘 A~C등급과 달리 D등급은 단순 광케이블(단선)만 있다. KT의 백업체계가 정상 작동하더라도 단선 체계는 백업을 위해 가입자별로 일일이 접속해야 한다. 단선이 타버린 아현지사 통신구 복구가 시간이 걸릴 수 밖에 없는 셈이다.

오성목 사장은 "(등급 기준은) 전국망에 영향을 미치는 수준을 고려해 정부에서 정해준다"며 "이번 화재로 큰 장애가 발생한 곳은 서대문구와 마포구 일대로 전국망에 영향을 줄만한 국사의 경우 등급이 올라간다"고 말했다.

오 사장은 아현지사 화재 대비 시스템 덕분에 피해가 최소화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통신구는 소방법 규정에 따라 가스 배출 및 스프링쿨러를 설치하지 않아도 되지만, KT는 (아현지사 국사에) IoT 감지 시스템을 갖췄다"며 "이번 화재도 바로 감지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25일 오전 10시50분 기준, KT 통신망 복구 정도는 이동전화 53%, 인터넷 77% 등이다.

화재 현장을 찾은 황창규 KT 회장은 "모든 역량을 기울여 이른 시일 내 완전복구가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며 "KT는 화재 원인 규명을 위해 소방 당국에 적극 협력하고, 분석을 통해 동일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국의 모든 통신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하는 등 재발 방지책을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KT는 관련 기관과 협의해 이번 사고로 피해를 입은 개인 및 소상공인 등 고객에 대해 적극적인 보상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KT 통신대란] ⑤이마트24 점주 피해 적었다...타 통신 모뎀 제공한 본사 위기대응력 차현아 기자
KT, 500m 미만 통신구에 스프링클러 설치 추진 이광영 기자
[KT 통신대란] ④아현지사 복구 위해 협력업체 포함 1100명 투입…3일째 구슬땀 류은주 기자
유영민 과기부 장관 “정부·이통3사 재해 대응 TF 가동” 이광영 기자
[KT 통신대란] ②5G 시대 앞두고 망신…설계 미비냐, 운영 미숙이냐 노동균 기자
KT 아현국사 화재원인 분석 2차 합동감식…피해고객은 1개월 요금 감면 이광영 기자
1차 감식결과, KT아현국사 통신구 절반 이상 화재로 불타 류은주 기자
KT, 약관상 요금 6배 보상해야…자영업 간접손실 보상은? 이광영 기자
KT화재 원인을 찾아라…합동 현장조사 시작 류은주 기자
과기부, KT 화재 대책회의 열어…"25일 중 통신망 복구 완료하라" 박진우 기자
KT 통신 대란…자영업·소비자 피해 잇따라 이광영 기자
황창규 KT 회장 "화재로 인한 장애에 적극적 보상할 것" 박진우 기자
KT 덮친 '火魔'…불은 껐지만 통신 복구는 '일주일' 박진우 기자
KT “이동전화 장애, 오늘 중 70% 복구” 이광영 기자
카카오뱅크 장애…KT 화재가 원인(?) 유진상 기자
KT아현지사 화재…마포 일대 통신 장애 이광영 기자
복구 전까지 못 참겠다…통신망 찾아 탈출 러시 류은주 기자
[KT 통신대란] ①화재 한번에 통신지옥…백업 외면한 ‘초연결’의 재앙 이광영 기자
화재 한번에 대란...15년간 이틀 장애는 없었다 (종합) 박진우 기자
[KT 통신대란] ③QR결제, 신용카드 대체재로 급부상 유진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