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보이스피싱 피해금 9억2000만원 고객에 지급

입력 2018.12.04 10:42

두나무(대표 이석우)가 운영하는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가 2018년 한 해 동안 전기통신금융사기(보이스피싱) 예방 및 피해자 보호 노력을 통해 총 9억2000만원을 고객에게 환급했다고 4일 발표했다.

관련 피해금은 금융감독원의 채권소멸절차 대상에 해당되지 않으나, 업비트는 자체적으로 피해금 환급절차를 운영해 보이스피싱 피해자 보호에 힘써 왔다.

업비트 로고. / 업비트 제공
업비트는 올해 발생한 전기통신금융사기 건의 50% 이상에 해당하는 77건을 고객 신고 전 자체 모니터링으로 탐지하였으며 이상 거래 발견 시 선제적으로 출금 정지 조치를 취했다. 또한 업비트는 불법 다단계 코인 사례 근절 및 자금세탁 방지 일조를 위한 '다단계포상 신고제'를 운영했다. 지난 7월에는 전문 자금세탁 방지 솔루션 ‘체인널리시스(Chainalysis)’를 도입했다. 고객이 불량 사용자에 대한 신고를 할 경우에는 수사기관에 제보하는 등 적극적으로 고객 보호에 나서고 있다.

업비트는 "지난 11월 26일 정보통신망의 안정성 확보를 위한 기술적∙물리적 보호조치 등 종합적 관리체계에 대한 인증제도인 ISMS 인증을 획득한 업비트는 금융권 수준의 KYC(Know Your Customer), AML(Anti Money Laundering) 도입을 위한 시스템을 구축 중이며 및 상장심사원칙을 공개하는 등투자자 보호와 건전한 거래 활성화를 위해 앞장서고 있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