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소형위성 1호, 575㎞ 정상궤도 안착…10시 국내 지상국과도 교신 성공

입력 2018.12.04 11:02

4일 오전 3시 34분 미국 반덴버그 공군 기지에서 발사된 차세대 소형위성 1호가 성공적으로 정상궤도에 안착했다.

차세대 소형위성 1호를 실은 발사체가 발사대에 기립한 모습.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 따르면, 차세대 소형위성 1호는 발사 후 80분쯤 후 북극에 위치한 노르웨이 스발바르 지상국과 최초 교신에 성공하고, 100분 후 두 번째 교신을 마쳤다. 또 발사 후 6시간 31분 뒤인 4일 오전 10시 5분 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소에 위치한 국내 지상국과도 최초 교신에 성공했다.

차세대 소형위성 1호는 고도 575㎞ 정상궤도에 진입해 태양 전지판이 정상적으로 펼쳐졌으며, 배터리 전압, 내부 온도 등 위성체의 전반적인 상태로 양호한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차세대 소형위성 1호는 앞으로 3개월간 궤도상에서 위성체 및 탑재체의 기능시험 등 초기 운영 과정을 거친 후 내년 2월부터 정상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향후 2년간 태양폭발에 따른 우주방사선과 플라즈마 상태를 측정하고, 은하 속 별들의 적외선 분광을 관측하는 등 우주과학 연구에 활용될 영상자료를 국내 관련기관에 제공하게 된다.

한편, 차세대 소형위성 1호와 함께 발사한 위성 중에는 ‘2015년 큐브위성 경연대회’에서 선정된 서울대학교와 한국항공대학교의 초소형 큐브위성 3기가 포함되어 있다. 이 큐브위성은 관심지역 탐사, 이중주파수 GPS 수신기 검증, 성층권 이상 고층 대기의 방전현상 관측 등 다양한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이번 차세대 소형위성 1호 발사 성공은 6년여 간 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소를 비롯한 산·학·연 연구원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열정이 있었기에 가능한 성과다"라며 "첨단 소형위성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고도화함으로써 우주 핵심기술의 자립도를 높이고, 국내 우주개발 역량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