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독자개발 정지궤도위성 '천리안 2A'호 발사…첫 교신에 성공

입력 2018.12.05 07:29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한 첫 정지궤도 위성인 ‘천리안 2A’호가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2011년 7월 개발을 시작한 지 7년 6개월 만이다.

천리안 2A호를 실은 발사체가 기아나 우주센터 내 발사대에 기립한 채 발사 대기 중인 모습. / 천리안 2A호 발사 공동취재단 제공
5일 오전 5시 37분(현지시간 4일 오후 5시 37분) 남미 프랑스령 기아나 우주센터에서는 발사를 알리는 안내음과 함께 이내 높이 54.8m에 이르는 아리안 발사체가 땅 위로 떠올랐다. 이어 위성 분리를 알리는 표지판에 불빛이 들어오자 통제동에서는 박수가 터져나왔다.

천리안 2A호를 탑재한 아리안-5ECA 발사체는 발사 뒤 3분쯤 후 위성을 보호하는 덮개인 페어링을 분리했고, 25분 뒤에는 전이궤도에 진입했다. 전이궤도는 지구와 가깝게는 251㎞, 멀게는 3만5822㎞인 지점을 잇는 타원 궤도를 말한다.

발사 33분38초 후에는 발사체에서 위성이 분리됐고, 이로부터 5분쯤 후 천리안 2A호는 호주 동가라 지상국과 첫 교신에 성공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따르면, 위성은 발사 후 1시간이 지나면 태양을 향해 태양전지판을 펼치게 된다. 2주쯤 후에는 표류궤도에서 고도를 높여 한 달 뒤 목표 정지궤도에 자리를 잡게 된다.

천리안 2A호는 이후 각종 시험을 거쳐 내년 7월 이후부터는 기상 데이터를 제공할 예정이다. 천리안 2A호는 앞으로 10년간 한반도 주변 기상을 관측하는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