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웨이모, 자율주행차 세계 최초 상용화…400명 이용 제한

입력 2018.12.06 09:14

구글 모기업 알파벳의 자율자동차 부문 웨이모가 5일(현지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세계 최초로 자율주행차의 상용 서비스에 돌입했다.

웨이모가 크라이슬러 퍼시피카를 활용한 자율주행차 서비스의 본격적인 상용화를 알렸다. / 웨이모 홈페이지 갈무리
AP통신 및 LA타임스 등 미국 언론보도에 따르면 구글은 지난 10여년간 자율차 기술에 공을 들여왔으며 비록 소규모지만 이번 서비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상업화를 맞았다. 서비스 이름은 ‘웨이모 원’으로 피닉스 교외 남동부 챈들러, 템페, 메사, 길버트 등에서 운행한다.

웨이모 이용자는 기존의 차량호출 서비스인 우버나 리프트처럼 스마트폰 앱으로 자율차를 호출할 수 있다. 서비스 초기에는 피닉스시 주변 160㎞ 반경에서만 호출이 가능하며, 400명의 이용자 제한을 둘 예정이다. 이들은 지난해 4월부터 시범 운영에 참여했던 이들로, 서비스 초창기 지원자 모집에 2만명이 몰렸던 것으로 파악된다.

웨이모의 자율자는 운전자의 조작 없이 스스로 운전하는 ‘완전자율주행’을 시행했지만, 운전석에 안전을 위한 사람이 탑승한다. 이들은 오작동으로 인한 사고 등을 막고, 주행상황을 모니터링 하는 것이 주요 역할이다. 웨이모 자율차에 이용되는 차는 크라이슬러 미니밴의 퍼시피카다.

존 크라프칙 웨이모 최고경영자(CEO)는 "자율주행 기술은 많은 이들에게 새로움을 줄 것"이라며 "탑승자의 편안함과 편의를 중심에 두고 사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웨이모는 2009년부터 캘리포니아, 애리조나, 워싱턴, 미시간, 조지아주 등 25개 도시에서 자율차 시범서비스를 진행했다. 1609만3440㎞(1만 마일)이 넘는 주행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미국 증권가에서는 웨이모 자율차 상용 서비스가 안착하면 웨이모의 기업가치는 500억달러(55조7000억원)에서 최대 1750억달러(195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