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싼타페, 유럽에서 안전도 최상급 평가 받아

입력 2018.12.06 11:04

현대자동차는 5일(현지시각) 유럽 신차안전도평가 유로NCAP(New Car Assessment Programme)에서 신형 싼타페가 최고 등급인 별 다섯(★★★★★)을 받았다고 전했다.


. / 현대차 제공
싼타페는 유로NCAP에서 ▲성인 탑승자 안전성 ▲어린이 탑승자 안전성 ▲안전 보조 시스템 ▲교통약자(※보행자 및 자전거 탑승자) 안전성 등 네가지 부문의 종합적인 평가를 받았으며, 각각 좋은 성적을 거뒀다.

높은 안전성을 위해 현대차는 신형 싼타페에 고강성 차체구조를 구현하고, 차체 평균 인장강도를 기존 대비 14.3% 끌어올렸다. 또 핫스탬핑 적용 부품수를 구형에 비해 2.5배 확대했으며, 차체 주요 부위 결합구조 및 내구성능 강화 등을 통해 차체 비틀림 강성을 15.4% 높였다.

여기에 ▲후측방 충돌 경고(BCW)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등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을 적용했다. 더불어 ▲안전 하차 보조(SEA) ▲후석 승객 알림(ROA)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등의 안전 신기술도 담았다.

이와 관련 현대차는 "유로NCAP은 전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신차 안전검사 중 하나"라며 "싼타페가 최고 등급을 받은 만큼 ‘안심하고 탈 수 있는 안전한 차’로서 고객들의 구매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