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예준 블록체인OS 대표 "보스코인, IMF와 다른 금융 결정 과정 만들 것"

입력 2018.12.07 17:11

"커뮤니티 구성원이 금융에 대한 선택권을 갖도록 하고 자기가 책임을 지도록 해야 한다. 이는 보스코인이 말하는 퍼블릭 파이낸싱(PF)로 기존 금융과 비교하면 금융 협동조합과 비슷하다. 대신 퍼블릭 파이낸싱은 전 세계에서 가능하며 상상력에 따라 다양하게 할 수 있다."

최예준 블록체인OS 대표는 7일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IMF 구제금융 사태를 예로 들며 퍼블릭 파이낸싱을 설명했다. 최 대표는 "IMF 이후 경제 체질이 변했고 많은 사람들이 희생과 책임을 졌지만, IMF 구제금융을 받을지 말지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국민들은 소외돼 있었다"며 "내가 한 선택은 내가 책임진다는 등가의 원리에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퍼블릭 파이낸싱의 탄생 배경을 말했다.

최예준 블록체인OS 대표. / 블록체인OS 제공
블록체인OS는 국내 1호 암호화폐 공개(ICO) 프로젝트 보스코인 운영사다. 보스코인은 이날 '보스콘 2018'을 열고 메인넷에서 진행된 첫 번째 투표 결과, 백서 1.0에 담겨있던 보상 변경안이 통과됐다고 발표했다. 보스코인은 본인인증(KYC)을 통과한 참여자 중 1만 보스(BOS) 이상을 보유한 만 18세 이상의 개인 1375명 가운데 1361명이 참가했고, 97.38%인 1339명이 보상안 변경에 찬성했다고 발표했다. 보스코인은 첫 번째 투표 ‘콩그레스 보팅(Congress Voting)’을 지난 11월 30일 13시부터 12월 6일 13시까지 진행했다.

보스코인은 퍼블릭 파이낸싱이라는 금융 상품 투자를 목표로 한다. 기존 투자전문은행에서 운영하던 프로젝트 파이낸싱과 비슷한 개념이지만, 보스를 보유한 이들이 특정 프로젝트에 투자할 것인지 말 것인지를 투표로 결정한다는 것이 차이점이다. 이날 발표한 콩그레스 보팅이 보스코인 프로젝트에 있어 중요한 이유다.

보스코인은 투표 과정과 결과를 블록체인에 기록한다. 배민효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비밀선거 원칙을 위한) 익명성을 지원하기 위해 어떤 사람이 투표했는지는 블록체인 투표 과정에 기록하지만, 찬성·반대·기권 여부는 감출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었다"며 "투표 결과는 메인넷 '세박'에 영구적으로 유지된다"고 말했다.

또한, 보스코인은 '순수찬성 10%'라는 법칙을 만들어 특정 안에 대한 찬성과 반대 비율이 높지 않을 경우에는 해당 안이 통과되지 않도록 했다. 최 대표는 "찬성 51%, 반대 49% 일 때는 (특정 안이) 통과되지 않는다"며 "(찬반이) 극단적으로 나뉠 경우에는 커뮤니티 분열 이슈가 있기에 한쪽으로 완전히 기울어진 것만 증명된 것이라고 여기기로 했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1주 1표가 아닌 보스코인이 도입한 1인 1표 시스템이 탈중앙화와 장기적 방향에 맞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보스코인은 제주도에서 보스코인을 화폐로 사용하는 '제주도 B타운'을 구축한다. 김종현 전략이사(CSO)는 "보스코인과 파트너사들이 보스를 화폐로 사용할 수 있는 제주도 B타운을 구축할 계획"이라며 "제주도 B타운은 보스코인을 화폐로 사용할 수 있는 상업지역으로 일상 생활에서 코인을 활용할 수 있는 사례를 만들 예정이다"고 말했다.

하지만 제주도 B타운은 제주도와 협의한 사업은 아니다. 최 대표는 "여행서비스는 물론 숙박, 비행 등 기존보다 저렴한 가격에 제공할 수 있는 상품을 개발 중"이라며 "원가로 따지면 10분의 1 정도의 할인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 대표는 재단과 블록체인OS와의 갈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최 대표는 "재단 이사 3명 사이에서 의견이 다른 것은 사실"이라며 "저는 커뮤니티 중심으로 이 문제를 풀자고 제안한 상태"라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