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풀 반대' 택시기사 분신 사망…카카오 "카풀 중단 없다"

입력 2018.12.10 17:48

50대 택시 운전기사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인근에서 분신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10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와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택시노동조합 소속 택시기사 최모씨(57)는 이날 오후 2시경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경비대 앞 사거리에서 자신의 택시 운전석에 앉아 스스로 불을 질렀다.

이에 앞선 오전 최씨는 소속 노동조합에 카카오 카풀 서비스를 반대한다는 명목으로 분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때문에 경찰 역시 혹시 모를 사고에 대비해 해당 지역 순찰을 강화했다.

./ 조선DB
최씨는 인화물질을 소지한채로 경찰 검문에 적발, 그대로 인화물질을 몸에 뿌리고 불을 붙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변 경찰관과 소방관은 즉시 구조해 병원으로 최씨를 후송했지만, 결국 사망했다.

최씨가 안타까운 선택을 하게 된 배경은 카카오모빌리티의 카풀서비스다. 카풀이 택시업계의 생존권을 위협한다는 것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7일 베타테스트(시범운영)에 돌입한다고 밝혔고, 오는 17일 정식 서비스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이와 관련 카카오모빌리티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다만 카풀 사업 계획 변동 여부에 대해서는 정해진 바가 없다"고 전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