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스타트업 완델봇, 간단한 움직임으로 로봇 움직임 프로그래밍하는 기술 선봬

입력 2018.12.17 15:46

IT매체 테크크런치는 15일(현지시각) 독일 스타트업 완델봇(Wandelbots)이 수십 개의 센서가 내장된 자켓을 입고 움직여 산업용 로봇 움직임을 프로그래밍 하는 기술을 선보였다고 보도했다.

. / 테크크런치 갈무리
완델봇에 따르면 생산 설비에 배치된 12개 제조사의 로봇 팔의 움직임을 완델 기술로 손쉽게 통제할 수 있다.

테크크런치에 따르면 완델봇은 로봇 프로그래밍 기술로 폭스바겐, 인피니온 등으로부터 600만유로(76억8240만원)의 자금을 조달받았다. 완델봇은 투자 자금을 바탕으로 유럽을 넘어 중국 진출을 준비 중이다.

크리스천 페크닉(Christian Piechnick) 완델봇 CEO는 "산업용 로봇 프로그래밍 시 보통 3개월쯤의 시간이 필요하고, 전문 시스템 관리자를 고용하기도 해야 해 비용이 많이 필요하다"며 "완델봇의 자켓 프로그래밍 기술을 사용하면 전문 기술에 대한 지식이 없는 사람도 10분 정도면 로봇 움직임을 입력할 수 있다"고 밝혔다.

페크닉 CEO는 완델봇 기술 사용 시 비용이 기존 대비 10분의 1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시장조사업체 그랜드뷰리서치에 따르면 산업용 로봇 시장 규모는 2020년까지 2000억달러(226조원)로 성장한다.

테크크런치는 "로봇 제조사 별로 독자적인 운영체제와 소프트웨어를 사용하고 있어 프로그램을 동시에 진행하기 어렵고,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든다"며 "완델봇은 이 문제를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줄여줬다"고 평가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