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초연결 사회' vs '더 나은 삶'…삼성·LG, 미래기술 선점경쟁 점화

입력 2019.01.08 06:00

국내 전자업계 양대산맥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8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세계 최대 IT 전시회 ‘CES 2019’에서 자존심 대결을 펼친다.

최근 전자업계 먹거리가 전통적인 가전에서 인공지능(AI), 로봇, 통신, 전장 등 전방위로 확대되는 만큼 양사 모두 이번 CES 2019에서는 다가올 미래의 ‘라이프스타일'에 초점을 두고 기술력 경쟁을 벌인다. 삼성전자는 올해 본격적으로 열리는 5G 시장을 염두에 둔 ‘초연결 사회'를, LG전자는 ‘더 나은 삶'을 슬로건으로 내걸었다.

삼성전자가 CES 2019에서 공개하는 219인치 초대형 마이크로 LED 디스플레이 ‘더 월'. / 삼성전자 제공
◇ 뉴 빅스비 vs LG 씽큐…AI가 바꿀 미래 모습은?

2018년에 이어 올해 CES에서의 화두는 단연 인공지능(AI) 기술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 모두 AI라는 거대한 플랫폼 위에서 운영되는 최첨단 IT 기술이 고객에게 어떤 가치를 전달할 것인지에 방점을 두고 부스를 차렸다. 양사 AI 전략의 핵심은 각각 ‘뉴 빅스비'와 ‘LG 씽큐'에서 찾아볼 수 있다.

삼성전자는 뉴 빅스비와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기반으로 삼성의 다양한 기기를 연동하는 ‘커넥티드 솔루션'을 제시한다. 뉴 빅스비를 탑재한 AI 스피커 ‘갤럭시 홈'이 집 안의 여러 기기를 쉽게 제어할 수 있도록 해주고, 스마트 TV나 패밀리허브 스크린은 음성뿐 아니라 시각화된 정보까지 결합시켜 더욱 풍부한 AI 경험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이를 통해 집, 사무실, 차량 등 각각의 공간은 물론, 이동 중에도 끊김없이 일상의 경험을 이어주는 서비스를 제시한다. 뉴 빅스비의 확장성을 기반으로 기기에 탑재되지 않은 써드파티 서비스까지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도록 지원해 모든 연결된 기기가 개인의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에 따라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하겠다는 목표다.

LG전자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LG 씽큐를 중심으로 새로운 AI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한다. 올해 슬로건 역시 작년 CES 2018때와 같은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이다. 웨어러블 로봇 ‘수트봇'을 비롯해 지난해 처음 선보인 ‘클로이' 로봇 시리즈를 전면에 내세운 점도 비슷하다.

LG전자는 새로워진 LG 씽큐가 단순히 명령어에 따라 동작하는 방식을 넘어 고객 맞춤형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도록 진화했다고 강조했다. AI가 능동적으로 제품을 관리해 최상의 성능을 유지하고, 상황에 맞는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사용자 경험을 확대한다는 게 핵심이다. LG전자는 이를 위해 외부 협력을 확대하면서 LG 씽큐의 활용 범위를 지속적으로 늘려 나가겠다는 점을 강조할 계획이다.

◇ 8K 경쟁 본격 점화…화질은 기본, 이제는 ‘콘텐츠'다

가전 전시회의 꽃으로 불리는 TV 대결도 흥미로운 관전 포인트다.

삼성전자는 CES 2019에서 마이크로LED와 8K QLED 투트랙 전략을 공고히 하겠다는 계획이다. CES 2018에서 첫 선을 보인 초대형 마이크로LED TV는 몸집을 줄이고, 완성도를 높여 상업용 시장에 이어 가정용 시장까지 넘본다. 8K QLED TV는 기존 80인치대에서 90인치대로 덩치를 키워 초대형·초고화질의 강점을 더욱 부각할 예정이다.

LG전자가 CES 2019 부스 입구에 올레드 플렉시블 사이니지 260장을 이어붙여 만든 ‘올레드 폭포'. / LG전자 제공
LG전자는 8K 대응에 있어 삼성보다 한발 늦은 만큼 올레드(OLED)와 나노셀(LCD) 라인업 모두 8K로 무장하고 본격적으로 판 키우기에 나선다. LG 8K TV는 시청 환경에 따라 더 선명한 화질과 입체적인 음향을 제공하는 2세대 알파9 화질 칩을 탑재했다. AI 기술을 활용해 기존 풀 HD나 4K 영상을 8K 수준으로 업스케일링해주는 기능도 제공한다.

나아가 삼성전자와 LG전자 모두 디스플레이 크기·화질 대결에 머물지 않고, 콘텐츠 대응에도 적극적인 모습이다.

삼성전자는 CES 2019 개막에 발맞춰 애플과의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이로써 삼성 스마트 TV에서 애플 아이튠즈가 보유한 수만 편의 영화, TV 프로그램을 간편하게 구매해 감상할 수 있게 됐다. 아이튠즈가 애플 외 타사 기기에 탑재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 iOS 기기 간 무선 연결 기능인 ‘에어플레이2’를 삼성 스마트 TV로 확대해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 저장한 콘텐츠를 큰 화면에서 감상할 수 있다.

LG전자는 지난해부터 TV에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한 데 이어 올해는 아마존의 음성비서 서비스 알렉사까지 흡수했다. 이를 통해 아마존에서 판매하는 오디오북을 TV가 읽어주거나 아마존에서 구매한 물품의 배송 현황 등을 간편하게 확인하는 등 쇼핑 서비스 플랫폼으로 TV를 활용할 수 있게 된다.

◇ 차세대 자동차 부품까지…하만 vs ZKW 첫 공식 맞대결

삼성전자와 LG전자는 메인 부스 외에 별도 공간을 마련해 자동차 부품 등 차세대 미래 먹거리 분야에서도 장외전을 치른다.

하만 인수 후 IT 기술과 자동차 부품 기술 결합에 나선 삼성전자는 지난해에 이어 더욱 업그레이드된 2019년형 디지털 콕핏을 선보인다. 2019년형 디지털 콧핏은 전작 대비 3개의 스크린을 추가한 총 6개 스크린으로 구성돼 전 좌석 탑승자에게 최적화된 환경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제공한다.

뉴 빅스비는 차량에도 적용된다. 이를 통해 차량 내·외부 기기 간 연결성을 높이겠다는 목표다. 예를 들면, 집 안에서 갤럭시 홈을 통해 차량 주유 상태를 확인하거나 온도를 제어하고, 차 안에서는 스마트싱스 앱을 통해 집 안에 있는 기기를 제어하는 식이다.

LG전자는 지난해 8월 인수한 오스트리아의 자동차용 프리미엄 헤드램프 전문 제조사 ZKW와 첫 공동 전시를 진행한다. LG전자는 2014년부터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 자동차 산업의 혁신을 만들겠다는 취지의 ‘이노베이션 파트너'라는 테마를 선보여왔다.

LG전자와 ZKW는 AV 내비게이션·중앙디스플레이 장치 등 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용 카메라 등 자율주행 및 편의 장치, 올레드 램프 라이팅 솔루션 등 차세대 자동차 부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드디어 모습 드러낸 최초 '폴더블폰'… '완성도'에 갈린 반응 류은주 기자
[CES 2019] 박정호·하현회, 5G 먹거리 찾아 ‘종횡무진’ 이광영 기자
[CES 2019] SKT, 토르드라이브와 MOU…한국형 5G 자율주행 서비스 시동 이광영 기자
[CES 2019] LG·네이버, 더 똑똑한 로봇 연구개발 협력 확대 노동균 기자
[CES 2019] SKT·죽스·디에이테크놀로지, 5G 로봇택시 개발 추진 이광영 기자
[CES 2019] 샤프 "가정용 마이크로포서즈 8K 비디오 카메라 개발 중" 차주경 기자
[CES 2019] 렉사, 4K 블루레이 영화 20편 담는 '1TB SDXC' 선봬 차주경 기자
램프로 소통한다… 현대모비스, '엠비전' 공개 박진우 기자
삼성·LG, 초프리미엄 TV 놓고 때 아닌 '경제성' 논쟁 왜? 노동균 기자
[CES 2019] 다쏘시스템, ‘2030년 미래 도시’ 경험 공유한다 최용석 기자
한박자 쉬어가는 광학 업계…"CES보다 '여기'에 주력" 차주경 기자
[CES 2019] 에프엑스기어, AR 피팅 솔루션으로 토종 3D 아바타 기술 뽐내 최용석 기자
[CES 2019] 아우디, 미래의 자동차 속 엔터테인먼트 기술 선보여 박철현 기자
[CES 2019] 현대·기아차, 차량용 홀로그램 AR 내비게이션 선봬 최용석 기자
[CES 2019] 27개 언어 통역에 항공수속 절차까지 “구글 어시스턴트 생태계 확장" 차현아 기자
[CES 2019] 셀바스 AI, 인공지능 기반 헬스케어 솔루션 공개 유진상 기자
[CES 2019] 하만, 미래 자동차 위한 첨단 커넥티드 카 기술 선봬 최용석 기자
[CES 2019] 레노버, 알렉사 탑재한 스마트탭·AI품은 노트북 쏟아내 최용석 기자
[CES 2019] 권봉석 LG전자 사장 "롤러블 올레드 TV로 디스플레이 진화 정수 보여주겠다" 노동균 기자
알렉사 품은 변기 등장… 어떤 기능이? 류은주 기자
[CES 2019] 박정호 SKT 사장 “5G 시대, 미디어로 시작해 게임으로 돈 번다” 이광영 기자
[CES 2019] 온쿄, 게이밍 브랜드 '시도' 론칭 김형원 기자
[CES 2019] 하현회 LGU+ 부회장, 5G 수익모델 ‘자율車’서 찾는다 이광영 기자
[CES 2019] LG전자, MS '애저' 클라우드로 AI 자율주행 SW 개발 노동균 기자
[CES 2019] 박정호 SKT 사장, 고동진 삼성 사장과 협력방안 논의 이광영 기자
[CES 2019] 김현석 사장 "뉴 빅스비, 삼성 TV·가전·전장 등 전사적으로 확대 적용" 노동균 기자
[CES 2019] LG, 세계적 AI 권위자 '앤드류 응'과 맞손 노동균 기자
[CES 2019] 엔비디아 지포스 RTX 20시리즈 '데톱·모바일 버전 총출동' 최용석 기자
애플 스마트홈 '홈킷' 관련 제품 대거 등장 차주경 기자
[CES 2019] 인텔, 차세대 10나노 플랫폼…컴퓨팅·AI·클라우드·5G 아우른다 최용석 기자
[CES 2019] 박정호 SKT 사장, 자율주행 협업 '광폭 행보' 시동 이광영 기자
[CES 2019] 코웨이, 정수·공기청정·비데 혁신 기술 선봬 차주경 기자
퀄컴, 연내 5G 스마트폰에 '스냅드래곤 855' 공급 노동균 기자
"기다리지 마세요"… 순식간에 물 데우는 전기주전자 등장 김형원 기자
[CES 2019] 韓 스타트업, 기술 인정 받아 혁신상 휩쓸어…글로벌 시장 노린다 류은주 기자
아우디, 자동차 뒷좌석에서 우주여행하는 기술 선보여 박진우 기자
[CES 2019] 소니, 8K TV 브라비아 Z9G 시리즈 선봬 차주경 기자
[CES 2019] 박일평 CTO “LG 씽큐 개방 통해 혁신 생태계 연다” 이광영 기자
[CES 2019] 에이서, 신형 초슬림·초경량 노트북 ‘스위프트 7’ 공개 최용석 기자
[CES 2019] LG “씽큐로 고객 삶 변화시킬 것” 이광영 기자
[CES 2019] 인스타360, 포서즈 센서 탑재 11K VR 카메라 '티탄' 선봬 차주경 기자
[CES 2019] 현대차, 모빌리티 솔루션 업체로 진화…핵심은 E·C·O 박진우 기자
[CES 2019] 김현석 삼성 사장 "기기 연결성 넘어 지능화된 서비스 구현" 노동균 기자
[CES 2019] SKT, 5G 미디어·모빌리티 기술 선봬 이광영 기자
[CES 2019] SKT, 싱클레어와 JV 설립해 20조 규모 美 방송시장 공략 이광영 기자
[CES 2019] 상상이 현실로…삼성·SKT, 5G로 바뀐 생활상 공개 이광영 기자
LG, 화면 둘둘 말고 펴는 '롤러블 TV' 최초 공개 노동균 기자
[CES 2019] 에이수스 ROG, '지포스 RTX 기반' 최신 게이밍 노트북 공개 최용석 기자
[CES 2019] AMD, 신형 모바일 프로세서 공개...노트북·크롬북 1분기 출시 최용석 기자
[CES 2019] 개봉박두 'VR'…고화질·고해상도는 기본이고 5G 시너지 전망도 차주경 기자
[CES 2019] 삼성전자, AI·5G가 바꿀 미래 '초연결 시대' 라이프스타일 제시 노동균 기자
[CES 2019] 로봇팔부터 모빌리티까지…네이버, 13종 신기술·시제품 선보인다 차현아 기자
LG, '올레드 폭포'로 시선 끌고 AI·로봇으로 미래 제시 노동균 기자
[CES 2019] 룰루랩, AI 기반 뷰티 스토어 선봬 김형원 기자
CES 2019… 車 향연, 주목할 '모빌리티 신기술'은 박진우 기자
AI 주도권 경쟁 3라운드…구글 vs 아마존 물밑경쟁 승자는? 노동균 기자
삼성, '공간·화질 혁신' 모니터 신제품 대거 공개 노동균 기자
LG, '올레드에서 나노셀까지' 초고화질 8K TV 대거 선봬 노동균 기자
소니, 엑스페리아 XA3 시리즈 공개 류은주 기자
[CES 2019] 박정호·이석희·김준·이완재…SK 경영진, 새 먹거리 찾아 총출동 노동균 기자
[CES 2019] 개막 D-7…3D프린팅·VR·드론에 관심 집중 차주경 기자
[CES 2019] 달리는 차안에서 휴식을?…BMW '비전 i넥스트' 혼합현실형 자율주행 구현 차현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