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허리를 되찾자] ①네시삼십삼분, 글로벌 부활 다짐 ‘차별화 장르로 정조준’

입력 2019.01.08 07:17

게임 산업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 중소 중견 게임 기업들은 편중된 실적에 큰 부침을 겪는다. 최근 국내 게임 산업은 3N(넥슨 엔씨소프트 넷마블) 최상위 업체로 쏠림 현상과 중국산 게임이 물밀듯이 밀고 들어오면서 게임 산업의 근간이 흔들리고 있다. 산업이 건강해지려면 기반을 지탱해주는 허리 즉 중소 중견 기업들의 부활이 절실하다. 이에 IT조선은 2019년 황금 돼지해 중견 게임 기업들의 사업 계획을 들어보고 변화와 대응 전략을 확인해봤다. [편집자주]

2019년 중견 게임 기업들은 부활을 위한 다양한 전략을 구축해 시장에 대응할 계획이다. 중견 게임사 네시삼십삼분은 2019년 황금돼지해 대대적인 체질변화와 글로벌 대응으로 변화를 꾀한다.

지난 2018년 자체 개발 모바일게임 ‘복싱스타’의 글로벌 성과로 새로운 터닝포인트를 이뤄낸 네시삼십삼분은 이를 기반으로 전략을 구축한 상태다. 특히 2019년에는 차별화된 자체 개발 게임과 다양한 장르의 퍼블리싱 서비스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성과를 내는 것이 목표다.

복싱스타의 성공으로 전체 매출 중 해외 매출 비중을 70%까지 올린 4:33은 올해도 특정 이용자층을 겨냥한 차별화된 게임 장르로 시장 전략을 구축했다.

이는 글로벌 서비스를 하면서 얻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게임 제작에 녹여넣었다. 특히 시장에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자체 개발중인 모바일게임 2종, ‘데빌크래셔’와 ‘프로젝트F’를 선보일 예정이다.

턴제 역할수행게임 ‘데빌크래셔’가 올해 3분기 정식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데빌크래셔’는 서구적인 애니메이션 그래픽과 전략적인 전투가 돋보이는 게임으로 캐릭터들의 필살기, 스킬 체인(연계), 진형 배치 등의 요소를 조합해 연속 공격하거나 끊어내야 하는 특징을 가진 게임이다.

복싱스타. / 네시삼십삼분 제공
4분기에는 ‘프로젝트 F’가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프로젝트 F’는 2차원 역할수행게임으로 개발 중이다.

이와 함께 1분기 무협장르의 대규모 역할수행게임 신작(게임명 미정)을 출시한다. 이를 시작으로 올해 5종의 퍼블리싱 게임을 서비스할 예정이며,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선보이기 위해 국내외 개발사의 게임을 검토 중이다.

네시삼십삼분 관계자는 "레드오션에서 살아남고 성과를 내는데에는 차별화된 장르와 글로벌 시장에 빠르게 대응하고 움직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올해는 많은 중소 중견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 대응해 성과를 얻는 것이 목표인데, 네시삼십삼분은 복싱스타로 얻은 성과와 노하우를 기반으로 글로벌 이용자에게 통할 수 있는 게임을 제작하는데 집중하고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