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허리를 되찾자] ②엠게임, IP·퍼블리싱 사업 집중 틈새 공략

입력 2019.01.09 06:00

게임 산업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 중소 중견 게임 기업들은 편중된 실적에 큰 부침을 겪는다. 최근 국내 게임 산업은 3N(넥슨 엔씨소프트 넷마블) 최상위 업체로 쏠림 현상과 중국산 게임이 물밀듯이 밀고 들어오면서 게임 산업의 근간이 흔들리고 있다. 산업이 건강해지려면 기반을 지탱해주는 허리 즉 중소 중견 기업들의 부활이 절실하다. 이에 IT조선은 2019년 황금 돼지해 중견 게임 기업들의 사업 계획을 들어보고 변화와 대응 전략을 확인해봤다. [편집자주]

중견 게임사 엠게임은 황금 돼지해 지식재산권(IP)과 퍼블리싱 사업에 역량을 키우는데 주력하며 그동안 부침의 반전을 노린다.

엠게임은 2019년 ‘열혈강호 온라인’, ‘나이트 온라인’, ‘영웅 온라인’, ‘귀혼’ 등 대표 PC 온라인게임들의 업데이트 및 해외 재진출 등을 통해 국내외 안정적인 매출을 유지시키면서, 자사의 IP(지식재산권) 활용, 퍼블리싱 서비스 확대 등을 통해 신규 매출원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2019년 자사의 대표 온라인게임 ‘열혈강호 온라인’의 게임성과 그래픽을 계승, 진화시킨 최고 기대작인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진열혈강호’를 중화권에 출시할 예정이다.

중국에서 ‘열혈강호 온라인’을 기반으로 개발된 게임들이 PC(유런테크와 엠게임이 공동개발한 웹게임 ‘열혈강호전’)와 모바일(룽투게임의 ‘모바일 열혈강호’) 모든 플랫폼에서 흥행에 성공한 만큼 성공 기대감은 높다.

최근 중국 내 판호 발급이 재개돼 중국 시장 출시에 청신호가 켜져 현지 퍼블리셔가 확정되는 대로 빠른 현지화 작업을 통해 출시할 예정이다.

엠게임 포털을 통해 웹보드게임을 서비스해 온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소셜 카지노게임 ‘카지노바 럭앤롤’을 연내 글로벌 출시해 2019년 꾸준한 업데이트와 마케팅을 통해 탄탄한 매출원이 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진열혈강호 관련 이미지. / 엠게임 제공
또한 상반기 중 메카닉 병기에 탑승해 전투를 즐기는 대전 액션 게임 ‘프로젝트X’를 VR(가상현실)은 물론 일반 PC로도 즐길 수 있도록 플랫폼을 확대해 스팀에 출시한다. 또한, 자사의 인기 온라인게임 ‘나이트 온라인’, ‘영웅 온라인’ 등의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모바일게임 개발 혹은 제휴 등을 지속적으로 진행한다.

이 외에도 자사의 인기 온라인게임 ‘귀혼’ IP(지식재산권)를 기반으로 퍼니글루가 개발 중인 횡스크롤 모바일MMORPG ‘귀혼’의 퍼블리싱 서비스를 진행한다.

2019년 엠게임은 MMORPG 장르 위주의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틈새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장르의 웰메이드 모바일게임을 발굴해 퍼블리싱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펼칠 예정이다.

엠게임 관계자는 "완성도를 높여 개발 중인 진열혈강호, 모바일 귀혼, 프로젝트 X 등의 게임들이 2019년 상반기부터 성과를 낼 것이다"며 "2019년은 신규 매출원 확보를 위해 비게임 분야 신사업 진출도 내부에서 검토 중이다"고 밝혔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