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삼성·LG, 초프리미엄 TV 놓고 때 아닌 '경제성' 논쟁 왜?

입력 2019.01.10 06:00

전 세계 TV 시장 왕좌 자리를 놓고 경쟁을 벌이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또 한번 자사 제품의 경쟁 우위를 주장하며 신경전을 벌였다.

두 회사는 매년 글로벌 전시회에서 화질 비교 시연 등을 통해 대립각을 세웠지만, 올해는 양상이 조금 다르다. 때 아닌 ‘경제성'과 ‘효용성'이 도마 위에 올랐다.

화두에 오른 제품은 LG전자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 전시회 ‘CES 2019’에서 첫 선을 보인 ‘롤러블 TV’다.

LG전자가 CES 2019에서 선보인 롤러블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 / LG전자 제공
◇ 삼성 "롤러블 TV 경제성 없어" vs LG "가치는 고객이 결정"

논쟁의 불씨는 삼성전자가 먼저 던졌다.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사장)는 7일(현지시각) 한국 기자단과 가진 간담회에서 LG 롤러블 TV에 대해 "아직까지 경쟁력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경제성이 있다면 충분히 개발할 값어치가 있겠지만, 그게 아니라면 프로토타입(시제품)을 만들어서 보여주는 것은 큰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신기술 제품을 평가절하한 것이다.

LG전자가 이번 CES에서 선보인 롤러블 TV는 둘둘 말 수 있는 65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을 이용해 평소에는 화면이 본체에 숨어 있다 TV를 시청할 때 화면을 펼쳐 감상할 수 있는 제품이다. LG전자는 아직 신제품 가격을 책정하지 않았지만, 연내 한국을 시작으로 전 세계에 정식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전자업계에서는 LG전자 올레드 TV 최상위 모델의 가격이 2000만원대임을 고려하면 롤러블 TV 가격은 이보다 최대 2배쯤 비쌀 것으로 내다본다. LG전자도 롤러블 TV의 소비자 접근 가격이 초기 성공의 관건이 될 것이란 관측에는 동의하고, 제품 정식 출시 시점까지 유통선과 긴밀하게 협의해 적정 가격선을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권봉석 LG전자 HE/MC사업본부장(사장)은 이와 관련해 "초기 신기술 제품에 대한 가격이 우려된다는 점에 대해서는 공감한다"면서도 "가격을 정할 때 비용 플러스 수익이 아니라 고객이 롤러블 TV에 얼마나 가치를 지불할 수 있는지를 기준으로 가격을 결정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3년 전 대형 85인치 LCD 패널의 원가 개선 속도가 굉장히 빠르게 이뤄진 것처럼 초기 수율을 얼마나 빨리 잡고 양산 체제로 갈지 LG디스플레이와 협의하고 있다"고도 했다.

◇ 가격 초월한 상징성 강조하더니…초프리미엄에서 경제성 찾기 왜?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왼쪽)과 권봉석 LG전자 사장. / 각사 제공
일각에서는 양사의 이번 신경전이 기존부터 벌여온 소모적인 마케팅 논쟁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고 지적한다. 삼성전자와 LG전자 모두 글로벌 전시회에 간판으로 내세우는 제품은 세계 최고·최초의 기술력을 강조하는 상징성 있는 제품인 만큼 실제 상용화 시점은 다소 늦춰지기도 한다. 삼성전자가 경쟁사 제품을 굳이 시제품이라고 폄하한 배경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삼성전자도 지난해 CES 2018에서 처음 선보인 146인치 마이크로 LED 디스플레이 ‘더 월'을 가다듬어 올해 들어서야 75인치에서 219인치까지 상업용에서 가정용을 아우르는 상용 라인업을 갖췄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VD) 사장은 이번 CES에서 "올해가 마이크로 LED 사업의 원년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경제성을 지적한 부분도 논란의 여지가 많다. 양사가 내놓은 초프리미엄 제품에서 수천만원을 호가하는 제품을 찾기란 그리 어렵지 않다. 이런 제품은 높은 가격만큼 타깃 시장도 일반 가정과 거리가 있다. 제조사 입장에서도 초기부터 많은 판매량을 기대하지 않기 때문에 당장 수익성을 따지지는 않는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9월 한 영상기기 전시회에서 더 월과 109인치와 219인치 마이크로 LED 디스플레이 ‘IF P1.0’을 선보인 당시 가격과 관련해 삼성전자 홍보 담당자는 "소비자 가격은 결정되지 않았으나, 상징성 있는 제품이기 때문에 초기에는 일반 가정보다는 중동 부호나 셀럽 등 특수한 타깃층에서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롤러블 패널을 개발한 LG디스플레이는 LG전자 외에 다른 세트 제조사와도 롤러블 TV 상용화를 위한 논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CES 2018에서 롤러블 TV 시제품을 선보이면서 상용화 시점을 섣불리 점치기보다 세트 제조사가 어떤 차별화 포인트를 제시할 것인지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은 8일 CES 2019 기자간담회에서 "롤러블 TV는 OLED를 사용했기 때문에 구현 가능한 제품으로, 경쟁사는 LCD 패널이기 때문에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다"며 롤러블 TV에 대한 삼성전자의 폄하를 에둘러 비판하기도 했다.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드디어 모습 드러낸 최초 '폴더블폰'… '완성도'에 갈린 반응 류은주 기자
[CES 2019] 박정호·하현회, 5G 먹거리 찾아 ‘종횡무진’ 이광영 기자
[CES 2019] SKT, 토르드라이브와 MOU…한국형 5G 자율주행 서비스 시동 이광영 기자
[CES 2019] LG·네이버, 더 똑똑한 로봇 연구개발 협력 확대 노동균 기자
[CES 2019] SKT·죽스·디에이테크놀로지, 5G 로봇택시 개발 추진 이광영 기자
[CES 2019] 샤프 "가정용 마이크로포서즈 8K 비디오 카메라 개발 중" 차주경 기자
[CES 2019] 렉사, 4K 블루레이 영화 20편 담는 '1TB SDXC' 선봬 차주경 기자
램프로 소통한다… 현대모비스, '엠비전' 공개 박진우 기자
[CES 2019] 다쏘시스템, ‘2030년 미래 도시’ 경험 공유한다 최용석 기자
한박자 쉬어가는 광학 업계…"CES보다 '여기'에 주력" 차주경 기자
[CES 2019] 에프엑스기어, AR 피팅 솔루션으로 토종 3D 아바타 기술 뽐내 최용석 기자
[CES 2019] 아우디, 미래의 자동차 속 엔터테인먼트 기술 선보여 박철현 기자
[CES 2019] 현대·기아차, 차량용 홀로그램 AR 내비게이션 선봬 최용석 기자
[CES 2019] 27개 언어 통역에 항공수속 절차까지 “구글 어시스턴트 생태계 확장" 차현아 기자
[CES 2019] 셀바스 AI, 인공지능 기반 헬스케어 솔루션 공개 유진상 기자
[CES 2019] 하만, 미래 자동차 위한 첨단 커넥티드 카 기술 선봬 최용석 기자
[CES 2019] 레노버, 알렉사 탑재한 스마트탭·AI품은 노트북 쏟아내 최용석 기자
[CES 2019] 권봉석 LG전자 사장 "롤러블 올레드 TV로 디스플레이 진화 정수 보여주겠다" 노동균 기자
알렉사 품은 변기 등장… 어떤 기능이? 류은주 기자
[CES 2019] 박정호 SKT 사장 “5G 시대, 미디어로 시작해 게임으로 돈 번다” 이광영 기자
[CES 2019] 온쿄, 게이밍 브랜드 '시도' 론칭 김형원 기자
[CES 2019] 하현회 LGU+ 부회장, 5G 수익모델 ‘자율車’서 찾는다 이광영 기자
[CES 2019] LG전자, MS '애저' 클라우드로 AI 자율주행 SW 개발 노동균 기자
[CES 2019] 박정호 SKT 사장, 고동진 삼성 사장과 협력방안 논의 이광영 기자
[CES 2019] 김현석 사장 "뉴 빅스비, 삼성 TV·가전·전장 등 전사적으로 확대 적용" 노동균 기자
[CES 2019] LG, 세계적 AI 권위자 '앤드류 응'과 맞손 노동균 기자
[CES 2019] 엔비디아 지포스 RTX 20시리즈 '데톱·모바일 버전 총출동' 최용석 기자
애플 스마트홈 '홈킷' 관련 제품 대거 등장 차주경 기자
[CES 2019] 인텔, 차세대 10나노 플랫폼…컴퓨팅·AI·클라우드·5G 아우른다 최용석 기자
[CES 2019] 박정호 SKT 사장, 자율주행 협업 '광폭 행보' 시동 이광영 기자
[CES 2019] 코웨이, 정수·공기청정·비데 혁신 기술 선봬 차주경 기자
퀄컴, 연내 5G 스마트폰에 '스냅드래곤 855' 공급 노동균 기자
"기다리지 마세요"… 순식간에 물 데우는 전기주전자 등장 김형원 기자
[CES 2019] 韓 스타트업, 기술 인정 받아 혁신상 휩쓸어…글로벌 시장 노린다 류은주 기자
아우디, 자동차 뒷좌석에서 우주여행하는 기술 선보여 박진우 기자
[CES 2019] 소니, 8K TV 브라비아 Z9G 시리즈 선봬 차주경 기자
[CES 2019] 박일평 CTO “LG 씽큐 개방 통해 혁신 생태계 연다” 이광영 기자
[CES 2019] 에이서, 신형 초슬림·초경량 노트북 ‘스위프트 7’ 공개 최용석 기자
[CES 2019] LG “씽큐로 고객 삶 변화시킬 것” 이광영 기자
[CES 2019] 인스타360, 포서즈 센서 탑재 11K VR 카메라 '티탄' 선봬 차주경 기자
[CES 2019] 현대차, 모빌리티 솔루션 업체로 진화…핵심은 E·C·O 박진우 기자
[CES 2019] 김현석 삼성 사장 "기기 연결성 넘어 지능화된 서비스 구현" 노동균 기자
[CES 2019] SKT, 5G 미디어·모빌리티 기술 선봬 이광영 기자
[CES 2019] SKT, 싱클레어와 JV 설립해 20조 규모 美 방송시장 공략 이광영 기자
[CES 2019] 상상이 현실로…삼성·SKT, 5G로 바뀐 생활상 공개 이광영 기자
LG, 화면 둘둘 말고 펴는 '롤러블 TV' 최초 공개 노동균 기자
[CES 2019] 에이수스 ROG, '지포스 RTX 기반' 최신 게이밍 노트북 공개 최용석 기자
'초연결 사회' vs '더 나은 삶'…삼성·LG, 미래기술 선점경쟁 노동균 기자
[CES 2019] AMD, 신형 모바일 프로세서 공개...노트북·크롬북 1분기 출시 최용석 기자
[CES 2019] 개봉박두 'VR'…고화질·고해상도는 기본이고 5G 시너지 전망도 차주경 기자
[CES 2019] 삼성전자, AI·5G가 바꿀 미래 '초연결 시대' 라이프스타일 제시 노동균 기자
[CES 2019] 로봇팔부터 모빌리티까지…네이버, 13종 신기술·시제품 선보인다 차현아 기자
LG, '올레드 폭포'로 시선 끌고 AI·로봇으로 미래 제시 노동균 기자
[CES 2019] 룰루랩, AI 기반 뷰티 스토어 선봬 김형원 기자
CES 2019… 車 향연, 주목할 '모빌리티 신기술'은 박진우 기자
AI 주도권 경쟁 3라운드…구글 vs 아마존 물밑경쟁 승자는? 노동균 기자
삼성, '공간·화질 혁신' 모니터 신제품 대거 공개 노동균 기자
LG, '올레드에서 나노셀까지' 초고화질 8K TV 대거 선봬 노동균 기자
소니, 엑스페리아 XA3 시리즈 공개 류은주 기자
[CES 2019] 박정호·이석희·김준·이완재…SK 경영진, 새 먹거리 찾아 총출동 노동균 기자
[CES 2019] 개막 D-7…3D프린팅·VR·드론에 관심 집중 차주경 기자
[CES 2019] 달리는 차안에서 휴식을?…BMW '비전 i넥스트' 혼합현실형 자율주행 구현 차현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