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허리를 되찾자] ④한빛소프트, 황금 돼지해 재도약…게임 신사업 확장 시너지

입력 2019.01.10 10:27

게임 산업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 중소 중견 게임 기업들은 편중된 실적에 큰 부침을 겪는다. 최근 국내 게임 산업은 3N(넥슨 엔씨소프트 넷마블) 최상위 업체로 쏠림 현상과 중국산 게임이 물밀듯이 밀고 들어오면서 게임 산업의 근간이 흔들리고 있다. 산업이 건강해지려면 기반을 지탱해주는 허리 즉 중소 중견 기업들의 부활이 절실하다. 이에 IT조선은 2019년 황금 돼지해 중견 게임 기업들의 사업 계획을 들어보고 변화와 대응 전략을 확인해봤다. [편집자주]

중견 게임 기업 한빛소프트는 2019년 황금 돼지해에 재도약을 노린다.

올해로 창립 20주년을 맞이하는 한빛소프트는 게임과 교육, 헬스케어, 블록체인 등 다각적인 사업을 전개해 성과를 끌어낸다는 전략이다.

올해 게임 사업은 지난해보다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한다. 모바일 게임 2종(스포츠, 액션롤플레잉)과 PC온라인게임 1종(슈팅)을 한국 포함 글로벌 시장에 출시한다. 신규 게임들은 검증된 지식재산권(IP) 기반으로 제작중이다.

또한 한빛소프트의 대표 게임인 오디션을 중심으로 다채로운 사업도 이어갈 방침이다. 특히 오디션은 e스포츠를 진행해 새로운 캐시카우 발굴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현재 한빛소프트는 한국e스포츠협회 회장사로서 e스포츠 발전을 위한 방안도 같이 고민하고 있다.

한빛소프트는 핵심 IP 중 하나인 ‘헬게이트:런던’을 활용해 신작 플랫폼에도 대응한다. 가상현실(VR) 게임을 플레이스테이션 버전으로 개발해 선보일 예정이다. ‘헬게이트:런던’은 지난해 오프라인용 ‘스팀버전’ 공개 당시 이틀만에 2만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신사업에도 힘을 준다. 이를 기반으로 실적 개선을 노린다. 특히 교육 분야는 한빛소프트가 지속적인 투자로 키워온 사업이다.

영어 교육 앱인 ‘오잉글리시’에 이어 중국어 교육 앱인 ‘오차이니즈’를 출시할 계획이다. 직접 듣고 말하는 ‘쉐도잉 학습법’을 통해 실전 중국어를 익힐 수 있도록 개발 중이다.

수학학원인 ‘씽크매스’ 사업도 중국 시장에 본격 진출할 계획이다. 코딩 교육 프로그램인 ‘씽크코딩’은 초등학교 3~6학년용인 ‘씽크코딩 주니어’를 본격 론칭하고 다양한 분야의 사업자들과 제휴 및 전문 학원 운영을 통해 서비스 영역을 확대한다.

./ 한빛소프트 제공
이 밖에도 헬스케어 애플리케이션인 ‘런데이’와 ‘핏데이’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해 제휴 및 콘텐츠 확대를 진행 중이다. 블록체인 기술과 결합해 앱 사용자들이 운동을 통한 심신 건강뿐만 아니라 추가 보상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블록체인 사업에도 적극적인 투자로 확장한다. 특히 재단화를 통해 생태계를 넓힌다.

이제까지 한빛소프트는 홍콩 자회사인 브릴라이트(Bryllite Ltd.)를 중심으로 사업을 전개해 왔다. 그런데 상반기 메인넷 론칭에 앞서 재단화를 통해 다양한 파트너사가 참여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브릴라이트 생태계 내 게임을 이용하는 이용자는 게임을 플레이하고 암호화폐인 브릴라이트코인(BRC)을 획득할 수 있다. 브릴라이트 재단은 메인넷 론칭에 맞춰 전용 블록체인 지갑을 선보여 이용자및 게임 개발자들이 플렛폼에 보다 쉽게 접근하도록 연결할 예정이다.

이미 브릴라이트는 지난해말 글로벌 페이먼트 블록체인 재단인 알보스와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BRC를 신용카드 결제처럼 상품 구매에 사용해 게임 외적인 생태계 확장도 추진중이다.

한빛소프트 관계자는 "한빛소프트는 1세대 게임사로서 새로운 비전과 방향을 제시하고 선도할 것이다"며 "올해로 창립 20주년을 맞는 한빛소프트는 게임과 신사업을 확장해 재도약 하겠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