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허리를 되찾자] ⑤'산업 활력소 자처' 라인게임즈, 모바일 6종 출격

입력 2019.01.11 06:00

게임 산업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 중소 중견 게임 기업들은 편중된 실적에 큰 부침을 겪는다. 최근 국내 게임 산업은 3N(넥슨 엔씨소프트 넷마블) 최상위 업체로 쏠림 현상과 중국산 게임이 물밀듯이 밀고 들어오면서 게임 산업의 근간이 흔들리고 있다. 산업이 건강해지려면 기반을 지탱해주는 허리 즉 중소 중견 기업들의 부활이 절실하다. 이에 IT조선은 2019년 황금 돼지해 중견 게임 기업들의 사업 계획을 들어보고 변화와 대응 전략을 확인해봤다. [편집자주]

넥스트플로어와 합병을 완료하고 2018년 통합 법인으로 공식 출범한 라인게임즈가 2019년 황금 돼지해 게임 시장 활력을 불어 넣을 계획이다. 이 회사는 지난해와 달리 다양한 장르의 신작 게임을 연이어 선보이며, 주춤해진 국내 게임 산업의 활기를 되찾는데 앞장선다.

라인게임즈가 올해 공개할 게임이 6종에 달한다. 신작 게임은 국내외 시장을 겨냥한 작품들로 기대감이 높다. 특히 지난해 적극적인 투자 및 계약으로 게임 라인업을 확보한 라인게임즈는 신작을 기반해 올해 큰 결실을 맺겠다는 전략이다.

라인게임즈가 2019년 출시를 목표로 한 6종의 신작은 ‘엑소스 히어로즈’와 ‘슈퍼스트링’, ‘다크 서머너즈’, ‘레이브닉스 : 더 카드 마스터’, ‘어드벤처 인 위즈빌’, ‘프로젝트 PK’ 다. 장르는 전략를 중심으로 액션, 트레이드카드게임(TCG) 등 다양하다.

신작 ‘엑소스 히어로즈’는 우주(OOZOO)가 개발 중인 모바일 수집형 역할수행게임(RPG)이다. 수준 높은 3D 그래픽과 깊이 있는 스토리를 기반으로, 다양한 개성과 능력을 보유한 200여종의 캐릭터를 수집하고 육성하는 재미를 담고 있다. 이 게임은 라인게임즈가 준비 중인 신작 중 제일 먼저 선보일 예정이다.

또 다른 신작 모바일 전략게임 ‘슈퍼스트링’은 팩토리얼게임즈(Factorial Games)에서 제작 중이다. ‘신암행어사’ 및 ‘테러맨’ 등 인기 웹툰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박진감 넘치는 전개와 세련된 3D 그래픽 등을 녹여 만든 것이 특징이다.

스케인글로브(skein globe)에서 제작중인 신작 모바일 전략 ‘다크 서머너즈’ 또한 전략적인 세로 화면이라는 독특한 게임 방식을 통해 이용자가 ‘3인 레이드’와 ‘PvP 대인전’ 등 전략성 강한 재미를 녹여 제작 중에 있다.

2019년 출시될 라인게임즈 신작 라인업 6종. / IT조선 DB
모바일 TCG도 제작중이다. 우주에서 제작하는 ‘레이브닉스 : 더 카드마스터’는 ‘재미 있는 어려움’을 키워드로 내세우며, 매니징과 시뮬레이션, 분석을 통해 보다 높은 전략의 재미를 담은 플레이가 핵심이다.

이노에이지(INNOAG)가 개발 중인 ‘어드벤처 인 위즈빌’도 아기자기한 애니메이션 풍의 퍼즐 장르로 제작 중이다. 똑같은 블록 3개를 이어맞추는 매치3 방식에 아바타를 통한 스토리를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소셜 네트워크 기능과 코스튬 시스템을 담았다.

마지막으로 신작 락스퀘어(ROCK SQUARE)의 ‘프로젝트 PK’는 언리얼 엔진으로 개발돼 콘솔 게임과 견줄 액션 어드벤처의 재미를 담고 있다. 각종 장비를 활용한 전략의 재미를 넣으면서, 단순 사냥으로 진행되는 게임을 넘어 조작에서 느끼는 방식을 최대한 살려 만들고 있다.

라인게임즈 관계자는 "올해 라인게임즈는 모바일 게임 신작 다수를 선보여 지난해와 달라진 행보로 중견 게임사의 저력을 알리겠다"며 "이번 모바일 신작의 성공을 기반으로 온라인과 콘솔 등 모든 플랫폼을 아우르고 대응하는 회사가 되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