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11번가·인터파크, 판매수수료 인상 '일제히 최대 13%'

입력 2019.01.11 06:30

오픈마켓 기반 온라인 쇼핑가가 판매수수료 인상을 예고했다. 이번 인상 계획에 따르면 판매수수료가 최대 13%가 될 전망이다. 업계는 SNS 등 판매채널 다각화에 따른 마케팅 비용의 증가 등을 이유로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이베이코리아와 11번가, 인터파크 등이 판매수수료를 인상할 예정이다. 특히 이들 업체는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상품군인 레저와 리빙 분야 제품 판매수수료를 일제히 최대 13%까지 올릴 계획이다.

오픈마켓에서 판매수수료는 상품을 판매하기 위해 제품을 등록할 때 내는 이용료를 말한다.

./ 11번가 홈페이지 갈무리
11번가는 오는 18일부터 레저와 리빙, 신선식품, 해외직구 등 총 74개 대분류 카테고리에서 판매 수수료를 최대 13%까지 올릴 예정이다. 11번가는 지난 10월 취미용품과 유아용품 카테고리에서도 수수료를 인상한 바 있다.

G마켓과 옥션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도 11일부터 품목에 따라 최대 13%의 판매 수수료율을 적용한다. 가구와 DIY 카테고리 수수료는 13%이며, 건강·의료용품도 최대 13%까지 적용한다. 이베이코리아도 11번가처럼 지난 10월 판매수수료를 유아용품과 장난감 등 16개 품목에 대해 인상 적용했다.

인터파크도 수수료 인상 행렬에 동참했다. 인터파크 역시 오는 24일부터 판매수수료를 최대 13%까지 인상하는데, 골프와 낚시 등 레저용품에 이를 적용할 예정이다. G마켓처럼 인터파크도 생활·가구 및 홈인테리어 분야 상품에도 최대 13%를 부과한다.

이외에도 인터파크는 자전거 등 일부 상품에도 8%에서 9%까지 판매수수료를 적용한다.

업계에서는 이번 판매 수수료 인상 배경에 판매 채널 다각화로 인한 시장환경 변화가 있다고 설명한다. 인스타그램 등 상품 판매 경로로 이용되는 SNS 채널이 늘어남에 따라 여기에 들어가는 마케팅 비용도 증가하고 있다.

특히 업계는 네이버 등 가격비교 서비스를 수수료 인상 요인으로 꼽고 있다. 네이버 가격비교 서비스를 이용하면 상품 판매 금액의 일정 비율을 수수료로 내야 하기 때문이다. 네이버 가격 비교를 통해 많은 사람이 오픈마켓에 들어오는 만큼, 오픈마켓이 부담하는 가격비교 수수료도 늘어난다고 울상을 짓는 이유다.

오픈마켓들이 유사한 상품에 같은 판매수수료 인상률을 적용한 이유는 업계의 암묵적 합의 결과라는 분석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판매자 한 사람이 보통 여러 오픈마켓에 동시에 입점하기 때문에, 동일한 수수료 인상률을 부과하지 않으면 다른 판매 채널로의 이탈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