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글로벌 사상 최대 기록…2018년 25만6255대 판매

입력 2019.01.11 09:42

포르쉐 AG는 2018년 글로벌 25만6255대의 차를 판매, 전년대비 4% 성장했다고 11일 전했다.

파나메라 4S E-하이브리드. / 포르쉐 제공
포르쉐에 따르면 2018년 판매량은 사상 최대 기록이다. 모델별로는 신형 파나메라가 2017년과 비교해 38% 늘어난 3만8443대로 성장을 주도했고, 911은 10% 확대된 3만5573대가 인도됐다.

지역별로는 중국이 전년대비 12% 증가해 8만108대를 기록, 포르쉐의 단일 시장으로는 최대 규모를 자랑했다. 미국은 전년에 비해 3% 성장한 5만7202대로 집계됐다. 한국은 21.1% 높아진 4478대로 2018년을 마감했다.

데틀레브 본 플라텐 포르쉐 AG 영업 및 마케팅 총괄은 "포르쉐의 각 제품이 전세계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며 "새로 도입된 국제표준배출가스시험(WLTP)과 가솔린 미립자 필터 기술 전환 등의 이슈로 유럽의 경우 2018년 4분기부터 2019년 상반기까지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한편, 포르쉐는 2018년 2월 중순 이후 제품군에 디젤 모델을 추가하지 않기로 했다. 또 9월말부터는 디젤 모델을 생산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세웠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