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미세먼지 비상' 저감조치 시행…자발적 2부제·노후경유차 운행중지

입력 2019.01.14 08:46

고농도 미세먼지가 이틀째 한반도를 뒤덮으면서 13일에 이어 14일에도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에서 미세먼지 저감조치가 시행된다.


14일 오전 7시 한반도 대기상황. ‘매우나쁨’은 빨간점으로, ‘나쁨’은 노란점으로 표시한다. / 한국환경공단 제공
14일 환경부,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는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서울, 인천, 경기(연천·가평·양평 제외) 지역에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이와 함께 부산, 대전, 세종, 충남, 충북, 광주, 전북에서도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됐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수도권·강원 영서·충청권·광주·전북에서 미세먼지 수치가 ‘매우 나쁨’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다른 지역은 ‘나쁨’을 예고했다. 대기상태가 정체된 상황이어서 ‘나쁨’도 얼마든지 ‘매우나쁨’으로 변할 수 있다는 게 국립환경과학원 설명이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은 지방자치단체마다 다른 기준을 갖고 있다. 수도권(서울·인천·경기도)의 경우 당일 오후 4시(16시간)까지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50㎍/㎥ 이상을 기록하고, 다음 날(24시간)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가 50㎍/㎥를 넘을 것으로 보이면 저감조치가 이뤄진다.

비상저감조치 발령에 따라 수도권은 행정·공공기관 차량 2부제에 돌입한다. 수도권 3개 시·도에 위치한 행정·공공기관 소속 임직원은 차량 2부제에 의무적으로 참여해야 한다. 짝수날인 14일의 경우 차량번호의 끝자리가 짝수인 차만 운행할 수 있다. 일반 시민은 자발적 2부제에 참여하면 된다.

또 서울시에서는 2005년 12월 31일 이전 수도권에 등록된 총중량 2.5t 이상 노후 경유차가 운행할 수 없다. 위반 시에서는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지만, 저감장치 등 저공해 조치를 끝낸 차는 제외한다. 운행 제한 대상 차는 32만여대로, 이 가운데 서울에 등록된 차는 20만대쯤으로 여겨진다.

동시에 서울시는 이날 공공기관 주차장 434곳을 폐쇄하고, 관용차 3만3000여대도 운행을 멈춘다.

서울시와 환경부는 시민에게 가급적 실외 활동을 자제하고, 외출할 경우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권고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