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원장 “우리금융지주 완전 민영화 추진하겠다”

입력 2019.01.14 19:00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한 잔여지분을 빠른 시일 내에 매각해 우리금융지주의 완전 민영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한 우리금융 잔여지분은 18.4%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우리금융지주 출범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 금융위원회 제공
최 위원장은 14일 서울 소공로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우리금융지주 출범식에서 "조속한 시일 내에 우리금융지주의 완전한 민영화를 추진하겠다"며 "잔여지분 매각 전까지는 현재와 같이 과점주주 중심 자율경영 기조를 적극 보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은행이 정부 통제대상에서 벗어나 자율과 창의 기반 위에 마음껏 기량을 발휘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했다"며 "지주 출범은 '제2의 도약'으로 과점주주 매각을 통해 마련된 자율경영 기반 위에서 우리금융이 명실상부한 민영화된 금융지주사로 거듭났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금융지주는 은행, 증권, 보험 등을 아우르는 다양한 포트폴리오 구성해 수익기반을 확충하고 기업가치를 제고하는 한편 복합적 금융서비스 제공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