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카풀 시범서비스 중단…백지화도 고려

입력 2019.01.15 14:59

카카오모빌리티가 사회적 논란을 빚은 카풀 서비스의 시범운영을 중단한다고 15일 발표했다. 서비스 백지화 등도 고려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 / 카카오모빌리티 홈페이지 갈무리
이날 카카오모빌리티가 전한 입장문에 따르면 회사가 카풀 시범서비스를 중단하는 이유는 택시 업계와의 원만한 협력과 사회적 합의에 우선하기 위해서다. 소통을 위해서는 대승적인 결정이 필요했다는 것이다.

또 카카오모빌리티는 사회적 대타협 기구에서 택시 업계와의 대화 기회를 마련하겠다는 설명이다. 대화에는 어떤 전제도 없고, 서비스 출시를 백지화 할 수도 있는 열린 자세로 임하겠다는 내용도 덧붙였다.

향후 택시 업계 종사자의 후생 증진과 일반 시민의 승차난 해소도 기원했다. 마지막으로 택시 업계와의 협력을 기반으로 하는 이동혁신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방침도 내비쳤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