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응답하라 택시"…사회적 대타협기구 참여 요청

입력 2019.01.15 17:48

더불어민주당은 카카오 모빌리티가 카풀 시범운영을 중단한 것과 관련해 택시 업계에 사회적 대타협 기구에 참여할 것을 15일 요청했다.

12월 20일 국회 앞에서 카풀 반대 집회를 연 택시업계. / 조선DB
이날 전현희 민주당 택시·카풀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주말까지 택시업계가 사회적 대타협기구 참여와 이에 관련한 입장을 밝혀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다음주 월요일 사회적 대타협기구를 출범해 모든 논의를 이어갈 것"이라며 "함께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으기 위해 업계에 다시 한번 참여를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전 위원장은 "17일에 택시업계에서 회의가 있다고 하는데 그때 (사회적 대타협기구 참여 문제를) 최종적으로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며 "사회적 대타협기구에서는 택시산업의 정상화와 발전을 위한 전향적인 정부 대책을 우선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회적 대타협기구에서 논의할 의제는 대부분 택시 종사자 처우 개선에 쏠려 있다. 택시기사 완전 월급제, 최저임금 확보, 합리적 감차, 법인택시 시장확대, ICT(정보통신기술) 플랫폼 장착 택시 도입 등이다.

전현희 위원장은 "택시 사납금 폐지, 완전 월급제 도입은 입법이 필수"라며 "필요한 조치들을 정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