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노조, 28일 쟁의행위 찬반 투표…IT업계 첫 파업갈까

입력 2019.01.21 16:57

네이버 노조가 조합원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한다. 투표 결과에 따라 인터넷 업계 사상 최초 파업이 진행될 수도 있다.

네이버 노조는 21일 오후 경기도 분당 본사 5층 회의실에서 조합원 대상 설명회를 열고 조합원들에게 회사와 단체교섭과 중앙노동위원회의 조정절차가 결렬된 배경을 설명했다.

이날 노조는 오는 28일부터 31일까지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투표를 통해 재적 조합원 약 1200명 중 과반이 찬성하면 쟁의가 가능하다. 파업을 포함한 쟁의 방식은 투표에서 조합원 과반이 찬성할 경우 추후 재차 투표를 진행해 결정하게 된다.

노조 측은 다만 "할 수 있는 수많은 쟁의행위 중 하나가 파업일 뿐"이라며 "사측이 대화에 나서지 않았을 때 쓰는 마지막 카드가 파업이며, 단지 쟁의행위에 대한 합법적인 권리를 얻게 된 것"이라고 파업 가능성을 일축했다.

네이버 본사. / 네이버 제공
앞서 네이버 노사는 지난 10일과 16일 두 차례에 걸쳐 중앙노동위원회에서 노동쟁의 조정 절차를 진행했으나 최종 결렬됐다. 이로써 노조 측은 쟁의권을 얻게 됐다.

중노위 조정위원들은 ▲안식휴가 15일 ▲남성출산휴가 유급 10일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인센티브 지급 기준 설명 등 세 가지를 조정안으로 제시했다. 기타 쟁점에 대해 중노위는 노사 간 성실하게 교섭해 풀어나갈 것을 제안했다. 노조는 제안을 수락했지만, 사측은 거절했다.

네이버 사측은 "조정안에 협정근로자(파업 등 쟁의 행위 참여가 제한된 근로자) 지정이 필요하다고 봤으나 중노위 조정안에는 빠져있었다"며 "협정근로자는 네이버의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한 필수 조건으로 사용자와 파트너에 대한 사회적 책무, 회사의 사명을 지키기 위한 것이기에 수락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