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DDP CES서 5G 기반 실감형 콘텐츠 선봬

입력 2019.01.29 15:26

SK텔레콤은 29일부터 31일까지 서울 동대문플라자(DDP)에서 열리는 ‘한국 전자IT산업융합 전시회’에서 5G 시대의 미디어 기술을 선보인다.

5G는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 네트워크로 미디어 분야에 혁신적인 변화를 일으킬 핵심 기술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가상현실(VR)이나 홀로그램 등 기술 기반 실감형 콘텐츠와 빅데이터 기반으로 콘텐츠를 추천하는 인공지능 기술이 주목을 받는다.

SK텔레콤 전시 부스에서 모델이 '옥수수 소셜 VR'을 체험하고 있는 모습. /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19’에서 선보인 ▲옥수수 소셜 VR ▲홀로박스 ▲인공지능 미디어 기술 등을 DDP에 전시했다.

‘옥수수 소셜 VR x 에브리싱’은 SK텔레콤의 가상현실 플랫폼 옥수수 소셜 VR과 SM엔터테인먼트의 노래방 플랫폼 ‘에브리싱’의 협동 콘텐츠다. VR 기기를 쓰고 가상현실로 들어가 다른 참여자와 함께 노래 부르기 등을 즐길 수 있다.

홀로박스는 차세대 미디어 기술인 홀로그램에 SK텔레콤의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를 결합한 서비스다. 관람객이 말을 걸면 홀로그램으로 구현된 사람 모습의 아바타가 몸짓과 표정을 바꿔가며 실시간으로 대화에 응한다.

인공지능을 활용한▲음악 플랫폼 ‘플로’의 ‘음악 추천 기능’ ▲미디어 품질 향상 기술 ▲음원 분리 기술 등 미디어 기술도 선보인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