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산부인과 전문의 고용한 이유는

입력 2019.02.08 11:02 | 수정 2019.02.08 11:03

애플이 최근 산부인과 전문의를 고용한 것으로 알려지며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7일(현지시각) CNBC에 따르면 애플은 미국 카이저 병원(Kaiser Permanente)의 산부인과 의사인 크리스틴 커리 박사를 영입했다.

애플워치 시리즈4. / 애플 제공
애플은 직원들의 건강을 관리할 'AC 웰니스 클리닉'을 비롯해 애플워치를 활용한 건강 데이터 추적같은 다양한 프로젝트를 담당하는 수십명쯤의 의사를 고용했다. 크리스틴 커리 박사는 특히 여성의 임신과 출산을 담당하는 산부인과 전문의다. 그는 애플의 헬스케어팀에서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애플은 애플워치를 활용해 헬스케어 시장을 공략 중이다. 그동안 심박수 체크 위주로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했다. 크리스틴 커리 박사 영입을 통해 향후 여성질환이나 임신, 출산 등을 포함한 다양한 영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