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종희 사장 "삼성 초대형·초고화질 TV 전략 성공적…내년에도 큰 변화 온다"

입력 2019.02.10 11:00

"약속대로 재밌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지난해 3분기부터 전 세계적으로 팔린 OLED TV보다 QLED TV 수량이 많아졌고, 결국 연간으로도 앞섰습니다. LCD는 매년 진화하고 있으며, 내년에도 어마어마한 변화가 기다리고 있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 사장이 8일 열린 QLED 8K 핵심 기술 설명회에서 TV 사업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 삼성전자 제공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 사장은 8일 수원 삼성디지털시티에서 개최한 QLED 8K 핵심 기술 설명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한 사장은 지난 여름 QLED와 OLED 경쟁에서 재밌는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TV 시장에서 초대형·초고화질 트렌드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삼성전자의 전략과 맞아 떨어졌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한 사장은 "TV 크기가 과거에는 매년 0.5인치에서 1인치 정도 커졌다면, 이제는 연 3~5인치씩 커지면서 점점 더 대형화로 가고 있다"며 "전 세계적으로 인구가 늘지 않으면서 시장이 정체되고 있다지만, 대형 TV 시장은 매년 두 자릿수로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TV 크기가 커질 수록 화질의 중요성이 높아진다는 점을 고려해 본격적으로 초고해상도 8K TV로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행사의 주인공도 2019년형 QLED 8K TV였다.

삼성전자는 12일 유럽을 시작으로 서남아·중남미·중동 등 각 지역별로 개최하는 거래선 초청 행사 ‘삼성 포럼'을 통해 2019년형 QLED 98K TV를 전격 공개하고 본격적으로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2019년형 삼성 QLED TV는 기존 65·75·82·85인치에 95인치와 55인치를 추가한 총 6개 모델 라인업으로 구성된다. 판매 국가도 작년에는 한국·유럽·미국·러시아 등 일부 지역에 한정됐다면, 올해는 전 세계 60여개국으로 확대한다.

삼성전자는 2019년형 삼성 QLED 8K TV에 저해상도 영상을 고해상도로 변환해주는 ‘퀀텀 프로세서 8K’를 비롯해 새로운 화질 개선 기술을 적용했다.

2019년형 삼성 QLED 8K TV는 직하 방식으로 밝기 분포, 블랙 비율 등 각 영상의 특징을 분석해 백라이트를 제어함으로써 블랙 표현을 최적화한다. 또 시야각과 정면 보정용 이미지를 혼합해 이미지를 재구성하는 ‘쿼드 렌더링 비디오 프로세싱' 알고리즘을 적용해 시야각을 개선했다.

또 2018년형에서 한계로 지적받은 HDMI 2.0 전송 규격도 2019년형에서는 HDMI 2.1로 업그레이드했다. HDMI 2.1은 전송 용량이 기존 초당 18기가비트(Gbps)에서 48Gbps로 늘어나 8K 영상을 초당 60프레임으로 전송할 수 있다. 기존 HDMI 2.0에서는 8K 영상을 초당 30프레임으로만 전송할 수 있었다.

삼성전자는 시장조사업체 IHS의 조사를 근거로 대형 TV 시장에서 8K의 성장세가 두드러지면서 2021년에는 60인치 이상 TV 시장의 10% 이상을 8K가 차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종석 VD사업부 부사장은 "일각에서 8K 콘텐츠가 없는데 8K TV가 무슨 소용이냐는 식의 걱정을 하는데, 제품 판매에서 제반기술 표준화, 콘텐츠 제작 및 공급으로 이어지는 디스플레이 신기술 생태계 형성 과정을 보면, 하드웨어가 있어야 콘텐츠가 만들어진다는 점은 자명하다"며 "시장 트렌드는 이미 초대형으로 가고 있고, 8K는 반드시 가야 할 길이다"라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