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수입차 관세 'EU'에 국한…韓·日 한숨 돌릴까?

입력 2019.02.11 11:17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추진하는 수입차 및 수입 자동차부품에 대한 25%의 관세 부과가 EU 대상국으로 국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이미지. / 조선비즈 DB
10일(현지시각) 미국 경제매체 포브스 등은 스위스 투자은행 UBS의 보고서를 인용, 미국 상무부가 오는 17일 수입차의 안보 위협 여부를 담은 보고서를 백악관에 낼 것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는 EU가 수출하는 차에 관세를 부과할 전망이며, 이외 국가에서 만들어지는 자동차는 제외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관세 부과의 근거로 삼는 법은 무역확장법 232조다. 이 법안에는 미국의 통상안보를 해칠 것으로 우려되는 품목에 고율관세를 부과하거나 수입량 제한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상무부 보고서를 접수하고, 90일 이내에 관세 부과를 명령할 수 있다.

UBS는 2017년 EU가 미국에 120여만대의 차를 수출했고,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인 63만대가 고급차라고 설명했다. 관세부과가 현실화되면 EU의 대미 수입차 판매는 65만대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가장 많은 타격을 받은 브랜드는 메르세데스-벤츠, BMW, 포르쉐, 아우디 등 독일계 고급 브랜드가 꼽힌다.

한편, 포브스는 미국이 수입차에 관세를 부과하면 미국 자동차 판매가 11%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경우 한국과 일본도 자동차 수출에 악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진단을 내놨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