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열린연단 5주년 기념 '석학 특별 대담'

입력 2019.02.11 15:34

네이버 ‘열린연단:문화의 안과 밖’이 강연 프로젝트 5주년을 기념해 석학 특별 대담을 연다.

열린연단은 오는 16일 오후 4시 페럼타워 3층 페럼홀에서 우리 시대의 학문과 교육의 미래를 알아보는 5주년 특별 대담을 연다. 대담자로 열린연단 자문위원장인 김우창 고려대 명예교수와 전 열린연단 자문위원인 오세정 서울대 총장이 나서고 이승환 고려대 철학과 교수가 사회를 맡는다. 열린연단의 특별 대담은 이번이 처음이다.

. / 네이버 제공
열린연단 5주년 특별 대담은 현재 커다란 위기와 변화 앞에 놓인 우리 사회의 교육과 학문의 오늘과 내일을 깊고 폭넓은 시각에서 전망하고자 한다. 또한 지난 1일 임기를 시작한 서울대 오세정 총장이 대담자로 참여해 공부와 교육에 대한 현실적인 생각도 엿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별 대담 청중으로 참여를 원하는 분은 열린연단 5주년 특별 페이지(campaign.naver.com/openlectures) 또는 홈페이지(openlectures.naver.com)에서 직접 신청이 가능하며 추첨을 통해 청중을 선정한다.

2014년 1월에 시작한 열린연단 강연 프로그램은 2019년 1월까지 5년간 매년 다른 주제로 매주 토요일마다 강연을 진행하며 우리 사회에 필요한 삶의 지표를 탐구해왔다. 열린연단은 5년간 총 234회의 강연과 토론을 진행하고 518명의 연사가 다녀갔다.

백종현 서울대 철학과 명예교수는 "좋은 강연 기획으로 상당히 긴 기간을 의미 있게 운영한 것에 대해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좋은 기획으로 문화계를 풍성하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성곤 서울대 영문과 명예교수는 "일반 대중들이 꼭 알아야 할 세계 지성사와 큰 획을 긋는 역사적인 인물들을 널리 알려준 기여는 우리 사회에 의미 있는 기록으로 남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열린연단은 오는 3월부터 "삶의 지혜"를 주제로 50회차 여섯 번째 강연 시리즈를 이어간다. 강연자로는 이윤성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장, 김광현 서울대 건축과 명예교수, 김현경 문화인류학자, 정민 한양대 국문과 교수 등이 나선다. 강연 청중으로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열린연단 홈페이지 (openlectures.naver.com/wisdomlist)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