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 2018년 4Q 매출·영업익, 전년比 소폭 증가

입력 2019.02.11 16:52

CJ헬로는 11일 2018년 4분기 잠정 영업실적 공시를 통해 매출 3026억원, 영업이익 18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각각 2017년 동기 대비 4.1%, 5.7%씩 증가했다.

2018년 한 해 매출은 1조1780억원, 영업이익은 680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은 2017년 대비 5.2% 상승했지만, 영업이익은 6.7% 줄었다.

CJ헬로는 케이블TV의 지속적인 디지털 전환 노력으로 디지털가입률을 65.3%까지 높이고, 알뜰폰(MVNO)의 롱텀에볼루션(LTE) 가입률도 67.0%까지 올리는 성과를 냈다.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렌털 등 신사업이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며, 사업다각화와 매출 증대에 도움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

가입자당평균매출액(ARPU)은 케이블TV가 7609원을 나타내며 2017년 동기 대비 감소했지만, 전 분기 대비 72원 증가했다. MVNO 가입자당평균매출액은 2만3209원으로 2017년 동기 대비 809원이 증가하고, 전 분기 대비 222원이 감소했다.

케이블TV의 가입자는 419만9000명으로 2017년 동기에 비해선 1만9000명 상승했지만 전 분기 대비 소폭 감소했다. MVNO가입자는 78만5000명으로 전 분기와 전년 동기 대비 모두 감소했다. 하지만 LTE가입자를 수성하며 수익성 체질을 개선했다. LTE가입자 비율은 지속해서 상승(67.0%) 중이다.

CJ헬로는 2019년 케이블TV와 MVNO의 가입자 확대에 주력하는 한편, 렌털 등 인접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신수종 사업 발굴을 지속할 예정이다.


키워드